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CES 2020] AI부터 클라우드까지…韓 ICT업체들이 선보인 신기술은?

2020-01-13박수연 기자

'CES 2020'에 참가한 카카오프렌즈 홈킷 부스 현장.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전시회 'CES 2020'에서 카카오, 한글과컴퓨터 등 토종 ICT 기업들이 참가해 AI(인공지능), 클라우드, IoT(사물인터넷) 기반의 최신 기술을 선보였다. 카카오IX와 네이버가 투자한 스타트업을 비롯해 토종 소프트웨어(SW) 기업이 내놓은 신제품들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첫 참가한 카카오IX 부스 '성황'…네이버 기술 투자 스타트업도 '주목'

국내 캐릭터 브랜드로는 처음 CES에 참가한 카카오IX는 IoT 홈케어 디바이스 '카카오프렌즈 홈킷'을 선보였다. 스마트 체중계, 램프, 공기청정기, 가습기, 알람, 센서, 체온계 등 7종으로 구성된 카카오프렌즈 홈킷은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를 UI·UX에 적용해 차별화를 꾀했다.

개막 첫날인 7일(현지시간) '카카오프렌즈 홈킷' 부스에는 수 천명의 방문객들이 몰리는 등 성황을 이뤘다. 카카오IX 관계자는 "향후 '카카오프렌즈 홈킷'을 카카오 AI 스피커 '카카오 미니'를 포함해 시중에 판매되는 AI 스피커와 연동시켜 사용하기 위한 개발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라이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20'의 '카카오프렌즈 홈킷' 부스에 관람객들이 방문해 제품을 구경하고 있다.


네이버가 직접 투자한 스타트업들도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네이버는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네이버 D2SF'를 통해 기술 기반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있다. 올해 CES에는 모라이, 노타, 모빌테크 등 총 5곳의 스타트업이 참가했다.

'모라이'는 자율주행 AI 모델 개발과 검증을 위한 고정밀 시뮬레이션 기술을 시연했다. 현실과 동일한 가상의 도로 환경을 구축하고 실제 도로에서 발생하는 수만가지의 상황을 재현한다. 이를 통해 상황별 대응 알고리즘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높였다.


 

'네이버 D2SF'로부터 투자받은 '모라이(MORAI)'의 자율주행차 시뮬레이션 플랫폼.

 

'노타'는 기기에서 바로 실시간으로 사물과 얼굴을 인식하는 솔루션을 제시했다. 공간정보 및 인지 기술 스타트업 '모빌테크'는 가상의 디지털 트윈 데이터를 구축한 도시 데이터 솔루션을 선보였다.

이밖에도 '더.웨이브.톡'은 누구나 쉽게 액체 내 박테리아 및 이물질을 검사하는 제품을, 증강현실 스마트글래스용 광학솔루션을 개발하는 '레티널'은 그동안 증강현실 광학계 기술의 난제로 알려진 세로 시야각 문제를 극복한 '핀 미러 2020 렌즈'를 선보였다.

 

◇한컴·나무기술 등 토종 SW업체…AI부터 클라우드까지

토종 소프트웨어(SW) 업체들도 AI와 로봇, 클라우드 등 다양한 솔루션을 선보이며 관람객들의 시선을 잡았다.

올해 3년 연속 CES에 참가한 한컴그룹은 한글과컴퓨터, 한컴MCS, 한컴로보틱스, 한컴위드, 한컴모빌리티, 아큐플라이AI 등 여러 그룹사가 블록체인, 인공지능, 로봇, 스마트시티 관련 제품을 선보였다. 이번 행사에는 중국 아이플라이텍사와도 합작법인을 설립해 만든 AI 통·번역기 '지니톡 고!'와 블록체인 플랫폼 '한컴에스렛저' 등을 전시했다.

특히 가정용 AI 로봇 '토키'가 관람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7인치 LCD 터치스크린을 탑재한 토키는 영상통화, 원격 조정, 안명인식 등이 가능한 로봇으로 한국과 영어를 인식해 어학에 최적화된 교육 콘텐츠도 제공한다.


'CES 2020' 개막 이틀째인 8일(현지시간) 한컴 부스에 관람객들이 홈서비스 로봇 '토키'를 살펴보고 있다.

 

한컴은 현재 아마존과 오피스 분야에서 3년째 협력하고 있다. 향후 협력을 더욱 강화해 글로벌 시장을 적극 개척하겠다는 계획이다.

행사에 참가한 김상철 한글과컴퓨터그룹 회장은 "한컴이 한국에서 마이크로소프트에 대항해 시장을 지켜온 힘을 중국, 미국, 러시아에서 주목하고 있다"며 아마존과의 협업으로 세계 소프트웨어 시장 점유율 5%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토종 클라우드 플랫폼 전문기업 나무기술은 이번 전시회에서 디지털 전환 플랫폼 '칵테일 클라우드 4.0'을 선보였다. 칵테일 클라우드 4.0은 기업이 클라우드 네이티브 플랫폼을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디지털 플랫폼(PaaS)이다.


토종 클라우드 플랫폼 전문기업 나무기술은 'CES 2020'에서 디지털 전환 플랫폼 '칵테일 클라우드 4.0'을 선보였다.

 

이 플랫폼을 통해 기업은 자사 프라이빗 클라우드에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 등 퍼블릭 클라우드를 통합해 서버와 클라우드 인프라를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정철 나무기술 대표는 "대기업과 금융, 통신, 공공 레퍼런스를 바탕으로 클라우드 플랫폼 시장에서 경쟁력을 키우고 있다"며 "기술을 더욱 고도화해 AI, 스마트시티, 블록체인 데이터 허브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수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