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CES 2020] 채소 키우는 식물재배기부터 화장품·술 보관하는 냉장고까지…삼성·LG, 이색 가전 향연

2020-01-09조은아 기자

[앵커멘트]
올해 CES에선 집 안에서 채소를 키우는 식물재배기부터 화장품 냉장고, 신발관리기 등 이색 가전제품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는데요.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기존에 시도하지 않았던 새로운 유형의 가전제품을 선보이며 신시장 개척에 나섭니다. 조은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양문형 냉장고처럼 생긴 기기의 문을 열자 푸릇푸릇한 각종 채소와 꽃으로 가득합니다.

집 안에서 일년 내내 신선한 채소를 키울 수 있는 식물 재배기입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CES에서 양문형 식물재배기 '비스포크 플랜트'를 깜짝 공개했습니다.

아직은 개발 단계로 일종의 시제품인데, 전용 앱을 통해 채소나 꽃 등 씨앗 패키지를 고르면 한켠에서는 식물을 키우고 다른 한쪽에선 식재료를 보관할 수 있습니다.

LG전자도 CES 개막 전부터 적극 홍보해왔던 식물재배기의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총 4개의 선반으로 구성돼 있으며, 씨앗 패키지를 선반에 넣고 닫으면 자동으로 채소 재배가 시작됩니다.

현재 한꺼번에 재배할 수 있는 채소는 모두 20개가 넘으며, 스마트폰을 통해 채소가 자라는 상태를 살필 수 있습니다.

상추와 케일 등 총 24가지의 채소를 재배할 수 있는데, LG전자 측은 야외보다 빠르게 재배 가능하다고 설명합니다.

삼성과 LG는 식물재배기 뿐 아니라 다양한 유형의 이색 가전을 선보였습니다.

삼성전자는 화장품이나 맥주, 와인 등을 각각 최적의 온도로 관리해 주는 '큐브 냉장고'와 신발을 넣어두기만 하면 냄새와 습기를 관리해 주는 '신발관리기'도 공개했습니다.

큐브냉장고는 소비자마다 다른 라이프 스타일을 고려해 편의성을 높인 가전으로 침실이나 주방, 거실 등에서 자유롭게 두고 쓸 수 있으며, 위아래로 쌓는 인테리어 연출도 가능합니다.

LG전자의 가상피팅룸도 눈길을 끕니다.

이용자와 닮은 3D 아바타에 옷을 입혀보면서 실제 옷을 입어보는 것처럼 '가상 피팅'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삼성과 LG는 빠르게 변화하는 소비자들의 취향과 요구를 반영한 가전을 적극 개발해나갈 계획입니다.

 

조은아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주)테크엠주소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2길 27, 10층 (역삼동, 비젼타워)대표이사 : 김현기사업자등록번호 : 553-81-01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