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티맥스 “ABC 기술로 ‘협업지능’ 구현…서비스 회사로 거듭날 것”

티맥스데이 2019 개최…“AI와 융합으로 단점 보완하고 장점 극대화”

2019-11-29김태환 기자

윤형봉 티맥스소프트 글로벌 CTO가 2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티맥스데이2019 기자간담회 키노트 발표를 통해 협업지능의 개념을 소개하고 있다.

국내 대표 시스템 소프트웨어 기업 티맥스가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Bigdata), 블록체인(Blockchain), 클라우드(Cloud) 같은 ABC 기술을 활용해 ‘협업지능’을 구현하겠다고 선언했다. 사람과 AI의 협업을 통해 서로의 단점을 보완하고 장점을 극대화시켜, 최고의 의사결정을 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판매하던 지금까지와 달리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티맥스소프트, 티맥스데이터, 티맥스오에스는 2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자신들의 시장 전략과 제품을 소개하는 ‘티맥스데이 2019’를 개최하고, ABC 기술을 활용한 협업지능을 소개했다.

윤현봉 티맥스소프트 글로벌 CTO는 “인류는 협업을 통해 많은 창조와 발전을 이뤄냈다”면서 “농경시대부터 의식주를 해결하려고 협동을 했으며, 산업혁명으로 기계가 보급된 뒤에는 기계와도 공유할 수 있게 됐다”고 주장했다.

윤형봉 CTO는 “4차 산업혁명 단계에 있는 우리는 기업과 개인이 AI를 활용해 어떻게 연계해야 하는지 고민해야 할 시점”이라며 “앞으로 사회는 어떤 조직이나 사람이라도 AI와의 협동이 경쟁력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티맥스는 협업지능이라는 개념을 제시했다. 협업지능은 사람이 AI에게만 전적으로 의존하거나, AI가 사람이 하는 일을 모두 다 하는 게 아니라 서로 융합해 일한다. 이를 통해 서로의 단점을 보완하고 장점을 극대화시킬 수 있다고 티맥스 측은 설명했다.

윤 CTO는 “사람이 있는 실제(물리적) 세상과 사이버 세상이 연결되고, 더 정확한 데이터를 활용하면 가상 세상에서 제시된 가치가 실제 세상에서 활용될 수 있다”면서 “이렇게 되면 기업은 물론 개인도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협업지능을 실현하려고 티맥스는 ABC기술 스택(stack, 데이터 구조)을 제시했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Bigdata), 블록체인(Blockchain), 클라우드(Cloud)를 동시에 활용해 효율을 극대화시킨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티맥스는 ▲AI엔진과 3D모델링을 융합해 손쉬운 개발과 소통을 할 수 있는 ‘AI기반 융합 플랫폼’ ▲클라우드에서 쉽게 개발과 운영을 할 수 있는 ‘하이퍼 서비스’ ▲각 티어 간 종속성을 없애주는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MSA)’ 기능을 제공한다.

티맥스데이 2019 행사 현장.

각 분야별 제품들을 살펴보면 AI 분야에는 ‘하이퍼브레인’이 있다. 데이터 분석, 예측, 시각, 음성, 자연어 처리 기능을 모두 제공한다. ‘하이퍼데이터’는 하이퍼브레인을 적용한 데이터 플랫폼으로, 데이터 수집과 처리, 가공과 패턴분석으로 필요한 데이터를 예측해 분석 시나리오를 추전한다.

블록체인은 데이터베이스(DB)와 접목해 스토리지를 공유하는데 활용한다. 모든 개념을 저장하고 투명성을 보장받는 서비스형 블록체인(BaaS) 프레임워크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협업을 극대화하려고 클라우드 기반의 ‘하이퍼서비스’도 제공한다. 협업지능과 애플리케이션을 결합해 사용자들이 효율적으로 업무와 생활을 즐기도록 지원한다. 학생을 위한 맞춤형 교육 서비스인 ‘하이퍼스터디’, 클라우드오피스를 탑재해 언제 어디서든 오피스 업무를 할 수 있는 ‘클라우드스페이스’ 등이 있다.

한편 티맥스는 소프트웨어 회사에서 서비스 회사로 진화하겠다고 밝혔다.

공상휘 티맥스 컨슈머사업본부 전무는 “티맥스는 협업지능을 활용해 소프트웨어 회사에서 서비스 회사로 진화해 나가고 있다”면서 “쉽게 쓸 수 있고 적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전문가뿐만 아니라) 일반 사람들이 직접 쓰는 서비스 회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환 테크엠 기자 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