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업비트, 해킹으로 580억원 규모 암호화폐 탈취당해

'입출금 서비스 중단' 공지 후 5시간 지나 이더리움 해킹 알려…"업비트가 피해 충당"

2019-11-28황이화 기자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의 580억원 규모 암호화폐가 탈취당했다.

27일 오후 6시경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의 이석우 대표는 공지문을 통해 "오후 1시06분 업비트 이더리움 핫월렛에서 이더리움 34만2,000개(약 580억원)가 알 수 없는 지갑으로 전송됐다"고 밝혔다.

이는 앞서 이날 오후 1시34분 업비트가 갑작스럽게 올린 '암호화폐 입출금 서비스 일시 중단 및 긴급 서버 점검 진행' 공지글이 해킹 의혹을 일으킨 데 대한 입장이다.

업비트는 이번 해킹 사고와 관련해 피해액을 업비트 자산으로 충당하기로 했다.

이 대표는 "회원님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회원 자산에는 피해가 없도록 34만2,000개의 이더리움은 업비트 자산으로 충당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입출금 서비스 일시 중단 소식이 알려지면서 일각에서는 암호화폐의 콜드월렛(온라인 연결이 없는 오프라인 지갑) 대량 이전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핫월렛(온라인 연결이 있는 지갑)에 있는 모든 암호화폐는 콜드월렛으로 이전을 완료했다"며 "입출금이 재개되기까지는 최소 약 2주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량 거래 중 이더리움만 이상 거래"라며 "나머지 대량 거래는 업비트가 핫월렛에 있는 모든 암호화폐를 콜드월렛으로 옮긴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이화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