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2019 서울퓨처포럼] 세계 패권전쟁 속 해법은 기술력…'퍼스트 무버' 돼야

미국과 중국 패권전쟁 기술력 확보 필요

2019-11-27김태환 기자

머니투데이방송(MTN)이 27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주최한 '2019 서울퓨쳐포럼(Seoul Future Forum)'에서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 두 국가의 패권전쟁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국이 생존하려면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기술을 상용화하고 활용하는데 있어 패스트 팔로워(fast follower)가 아니라 퍼스트 무버(first mover)로 나서 혁신성장을 지속해야 하며, 이를 뒷받침하도록 불합리한 규제를 혁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머니투데이방송(MTN)이 27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주최한 '2019 서울퓨쳐포럼(Seoul Future Forum, SFF)'에서 재편되는 세계질서 속에서 한국이 생존전략을 어떻게 가져가야할지를 논의했다.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세계 질서 미국 중국 G2 두 국가가 패권전쟁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이 과정에서 우리 생존전략은 무엇인지 고민 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웅래 위원장은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퍼스트 무버’로 상용화하고 사업화하기 위해 불필요하고 불합리 규제 혁파도 중요하다”면서 “이번 포럼이 지속가능 혁신성장, 규제 벽을 뛰어넘는 해법을 마련하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 국회도 입법 정책으로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MTN)이 27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주최한 ‘2019 서울퓨쳐포럼(Seoul Future Forum)’에서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책실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책실장은 “세계는 지금 4차 산업혁명이라는 거대 변화 물결에 직면해 있다”면서 “한국도 여러 어려움이 있지만 생존의 문제에 적극 대응하려고 노력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장석영 실장은 “한국 정부는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려고 ‘I 코리아 4.0’을 시행하고 데이터.네트워크, AI 중심으로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경쟁의 원천인 데이터를 확보하려고 어떤 노력을 할 것인지, 모아진 데이터 네트워크로 어떻게 잘 전달 활용할지, 분석해서 데이터를 어떻게 인공지능에 돌릴지가 관건일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방송(MTN)이 27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주최한 ‘2019 서울퓨쳐포럼(Seoul Future Forum)’에서 유승호 머니투데이방송 대표가 환영사를 하고 있다.

 

유승호 머니투데이방송 대표는 “SFF는 4차 산업혁명으로 대변되는 격변의 시대를 맞아 산업 생태계, 변화하는 인류의 삶과 일자리, 기업의 뉴노멀 등 각종 이슈를 폭넓게 탐구하는 열린 지식 공유의 장”이라며 “미국과 중국 두 나라간의 경제 패권을 둘러싼 갈등이 세계 경제에 어떤 변화로 이어지고 대한민국 경제는 어떻게 위험에 대응하며 새로운 기회를 모색해야 할 것인지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태환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