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오토메이션애니웨어 "지능형 디지털 워크포스로 비즈니스 혁신 이뤄내야"

2019-11-27김태환 기자

27일 앵키시 사가 오토메이션애니웨어 아시아 태평양 지역 마케팅 총괄이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 발표를 통해 스마트 디지털 워크포스를 설명하고 있다.
단순 반복 작업을 소프트웨어로 대체하는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가 기업 비즈니스 혁신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는 주장이 나온다.

특히 인공지능(AI) 기술과 비즈니스 애널리틱스(빅데이터 분석)를 결합해 효율성을 높이는 ‘지능형 디지털 워크포스’로 업무환경을 변화시켜야 한다고 설명했다. 사람이 할 수 있는 창의적 업무 분야를 늘리고, 기계와 협업하는 구조를 만들어 생산성과 정확도를 향상시킬 수 있다는 분석이다.

오토메이션애니웨어는 27일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RPA를 활용해 변화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발표를 맡은 앵키시 사가 오토메이션애니웨어 아시아 태평양 지역 마케팅 총괄은 “AI와 자동화가 크게 대두되고 있으며, 미래 모습이 바뀌고 있다”면서 “AI와 애널리틱스가 통합됐을 때 지능형 디지털 워크포스를 이룰 수 있다”고 밝혔다.

앵키시에 따르면 지능형 디지털 워크포스는 RPA, AI, 스마트 애널리틱스 3가지 구성요소로 이뤄진다.

그는 “사람이 하는 비즈니스 과정을 세 단계로 설명할 수 있는데, 어떤 업무를 하고, 처리한 업무에 대해 생각하고, 분석하는 과정을 거친다”면서 “RPA는 일을 하는 것을 대체하고, AI는 업무에 대한 생각을, 스마트 애널리틱스는 분석하는 것을 대체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지능형 디지털 워크포스가 사람의 일자리를 빼앗는 것이 아니라, 사람과 기계의 협업을 극대화하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앵키시 사가 총괄은 “예를 들어 콜센터에서 전화를 받는 업무를 할 때, 디지털 워크포스에 기반하면 고객의 정보를 미리 제공해 상담자가 더 많은 정보를 가지고 대화할 수 있게 된다”면서 “이러한 유인 자동화 체제가 지금까지의 비즈니스를 굉장히 많이 변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오토메이션애니웨어는 디지털 워크포스 플랫폼을 확산시키려고, 최근 세계 최초로 웹 기반의 지능형 RPA ‘엔터프라이즈 A2019’를 출시했다.

엔터프라이즈 A2019는 온프레미스 환경뿐만 아니라 퍼블릭, 프라이빗,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등 IT 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사용할 수 있다. 특히 기업은 서비스 형태(SaaS)로 RPA를 제공하는 엔터프라이즈 A2019를 통해 더 쉽게 RPA를 도입할 수 있고, 총소유비용(TCO) 절감함과 동시에 가치 창출 시간도 크게 단축할 수 있다.

이영수 오토메이션애니웨어 코리아 지사장은 “디지털 혁신이 기업의 최우선 과제로 부상한 가운데, 올해 오토메이션애니웨어는 RPAI(RPA+AI)를 통해 제조, 금융, IT, 유통 등 다양한 산업에 걸쳐 다수의 국내 RPA 성공 사례를 확보할 수 있었다”며 “오토메이션애니웨어는 차별화된 지능형 디지털 워크포스와 국내〮외 파트너사와의 견고한 협력을 바탕으로 2020년에도 국내 RPA 시장을 주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환 테크엠 기자 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