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한글과컴퓨터, ‘한컴구름협의체’ 발족…구름 플랫폼 활성화 추진

2019-11-26김태환 기자

한글과컴퓨터가 오픈소스 기반의 개방형 운영체제(OS)인 ‘구름 플랫폼’ 생태계 구축과 활성화를 위해 산·학·연·관이 협력하는 ‘한컴구름협의체’를 공식 발족했다고 26일 밝혔다.

협의체에는 구름 플랫폼 배포판을 제작하는 한컴을 중심으로 ▲안랩 ▲휴네시온 ▲이액티브 ▲틸론 ▲순천향대 ▲세종대 등 30여 곳이 회원사로 참여했다. 기술 자문은 구름 플랫폼 개발을 주도하는 국가보안기술연구소가 제공한다.

협의체에서는 구름 플랫폼 표준화와 이슈 관리, 정보 공유를 통해 구름 플랫폼의 품질을 향상시키고, 사업화를 위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또 향후 구름 플랫폼을 도입하는 기업과 기관들까지 협의체 참여를 확대함으로써 적극적인 의견 수렴과 개선점 발굴을 지속해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공개SW 글로벌 단체 및 커뮤니티와의 교류 협력을 통해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고, 구름 플랫폼과 연동할 수 있는 SW·애플리케이션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구름 플랫폼은 국가보안기술연구소가 개발·공개한 개방형 OS로 구름 플랫폼 개발 포럼에 60여개 국내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한컴은 지난 2015년부터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오픈소스인 데비안(Debian) 리눅스 배포판을 기반으로 개발된 구름 플랫폼은 국보연이 개발한 보안프레임워크를 탑재해 보안성을 한층 강화시켰다.

구름 플랫폼에는 전용 웹 브라우저를 비롯해 단말과 사용자를 통제할 수 있고 클라우드 업무 환경을 지원하는 중앙관리솔루션도 포함된다.

 

김태환 테크엠 기자 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