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옛날 가전도 빅스비로 부르세요" 삼성전자, AI 스피커 시장 본격 진출

삼성 AI 플랫폼 '빅스비' 외연 확대 위해 개발자 커뮤니티 지원 강화

2019-11-25조은아 기자

[앵커멘트]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스피커 시장에 본격 진출합니다. 인터넷에 연결되지 않아도 가전제품을 제어할 수 있는 새로운 AI 스피커를 공개했는데, 이를 필두로 삼성의 AI 플랫폼 '빅스비' 외연 확대에 공을 들이는 모습입니다. 조은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하이 빅스비, 선풍기 꺼줘."
"네, 알겠어요."

삼성전자가 '삼성 빅스비 개발자데이'에서 공개한 인공지능(AI) 스피커 '갤럭시 홈 미니'입니다.

리모컨 적외선 송신기 4개를 탑재해 리모컨을 사용하는 가전제품이라면 말 한마디로 간편하게 작동시킬 수 있습니다.

기존 AI스피커는 와이파이나 블루투스로 연결된 최신형 가전만 제어 가능했지만, 이 제품은 인터넷 연결여부나 제조사와 상관없이 빅스비 기능을 쓸 수 있습니다.

AI 스피커의 사용성을 혁신적으로 끌어올린 것입니다.

아직 출시시기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최근 베타 테스트를 마친만큼 수개월 내 출시될 전망입니다.

[이지수 무선사업부 AI팀 상무 :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더 편리해진 빅스비와 갤럭시홈 미니를 통해서 더 다채롭고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만들기 위해서 노력하겠습니다.]

삼성전자는 쓰임새를 확대한 AI스피커를 필두로 삼성의 빅스비 생태계를 더욱 확장할 방침입니다.

현재 빅스비는 스마트폰, 태블릿PC를 비롯해 전 세계 1억6,000만대 이상의 디바이스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를 더욱 확장해 연간 5억 대가 넘게 판매되는 삼성의 디바이스와 추가 연동할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빅스비 개발자 커뮤니티에도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빅스비 전용 애플리케이션(캡슐), 빅스비 개발 통합 도구(빅스비 스튜디오) 등 개발자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지원사격에 나섰습니다.

개발자들이 보다 수월하게 AI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해 더 많은 개발자를 빅스비 생태계에 끌어들이겠다는 구상입니다.

 


조은아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