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세계 자율주행차, 올해 33만대 증가에서 2023년 74만대 증가로 급증”

가트너 전망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자율주행 성능 향상”

2019-11-18김태환 기자

도로 달리는 자율 주행차(기사 내용과 무관, 출처=뉴시스)

2023년에 전 세계 자율주행자동차가 74만 대 이상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또 상업용 자율주행차보다 소비자용 자율주행차 판매량이 훨씬 많을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자율주행차 규제와 높은 비용, 안전 문제가 시장 확산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18일 IT 자문기관 가트너(Gartner)가 밝힌 자율주행차 관련 전망에 따르면 사람의 감독 없이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하드웨어가 탑재된 차량은 2018년 13만7129대, 2019년 33만 2932대에서 2023년 74만 5705대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여기서 '총 증가량’은 자율주행용 하드웨어가 탑재된 차량이 한 해 동안 증가한 수량(대수)이다. 실제 판매 대수는 아니고, 자율주행이 가능한 차량이 얼마나 늘었는지를 나타낸다.

조나단 데이븐포트 가트너 선임 리서치 애널리스트는 “현재 전 세계에서 운행 중인 차량 중에 연구 개발 단계를 넘어선 고급 자율주행차는 아직 없다”면서 “제도의 한계로 여전히 사람 감독에 의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다수 자율주행차량들은 완전한 자율주행을 지원할 수 있는 카메라, 레이더, 또는 라이더(lidar) 센서 같은 하드웨어를 탑재하고 있다”면서 “자율주행 차량들은 무선(over-the-air, OTA)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더 높은 수준의 자율주행 성능을 구현할 수 있다. 가트너에서는 이런 차량을 '자율주행 가능(autonomous-ready)' 차량으로 분류한다”고 말했다.

또 가트너는 이러한 성장세가 자율주행 기술 관련 규제를 가장 먼저 도입한 북미, 중화권, 서유럽 등의 국가에서 가장 뚜렷하게 나타날 것이라고 분석했다.

자율주행이 가능한 차량은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상업용 자율주행차의 총 증가량은 동급의 소비자용 자율주행차 판매량과 비교할 때 절대적으로 낮은 수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소비자 부문에서 사람의 감독 없이 자율주행을 구현할 수 있는 하드웨어를 탑재한 차량의 수는 2020년 32만5682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상업 부문 자율주행차 대수는 1만590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생산 준비를 마친 자율주행차를 합법적으로 운행할 수 있도록 허가하는 규정을 갖춘 나라는 없다. 이 같은 제도적 미비가 자율주행차 개발과 이용에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

조나단 데이븐포트 애널리스트는 “기업에서는 사람 감독 없이 자율주행차를 합법적으로 운행할 수 있을 때까지 자율주행차를 출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수 년이 걸릴 수 있겠지만 자율주행차 이용을 둘러싼 표준 규정이 많아질수록 자율주행차 생산과 출시가 늘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2026년에 이르면 자율주행 기능을 구현하는데 필요한 센서 비용이 2020년 대비 약 25% 감소할 것이다. 하지만 센서 비용이 줄어들더라도 여전히 과도하게 높은 수준으로 유지될 것이라고 가트너는 전망했다. 이에 따라 가트너는 향후 10년간 고급 자율주행 기능은 프리미엄 차량이나 모빌리티 서비스 차량에 제한적으로 제공될 것으로 예상했다.

조나단 데이븐포트는 “고급 자율주행 성능을 갖춘 연구 개발용 로보택시(robo-taxi)는 대당 30만에서 40만 달러(약 3억~4억6500만 원)에 달한다”며 “이러한 고급 자율주행차에 필요한 센서인 첨단 라이더 디바이스는 개당 최대 7만 5000달러(약 8700만 원)를 호가할 수도 있다. 평균 소비자용 자동차 가격의 두 배인 셈”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가트너는 안전 문제가 자율주행차 도입을 막는 가장 큰 장애물이라고 내다봤다. 현재 자율주행차의 인지 알고리즘은 여전히 사람 운전자의 인지 능력에 비해 약간 뒤처진다.

가트너는 2025년에 이러한 시스템들이 사람 운전자보다 나은 성능을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이러한 혁신을 가속화하기 위해 기술 기업들은 인공지능에 기반한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자동차가 다양한 상황에 어떻게 대응하는지 연구하고 있다. 이를 통해 기업들은 수 시간 내에 수천 마일에 달하는 차량 테스트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 실제 시범 주행을 통해서는 수 주가 소요되는 데이터 양이다.

이와 관련한 내용은 가트너의 ‘전망 분석: 전세계 자율주행차 총 증가량과 IoT’ 보고서에서 더 자세하게 확인할 수 있다.

 

김태환 테크엠 기자 kimthin@techm.kr

(주)테크엠주소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2길 27, 10층 (역삼동, 비젼타워)대표이사 : 김현기사업자등록번호 : 553-81-01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