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제로페이 가맹점 100만개로 확대"…'관치페이' 오명 벗는다

2019-11-05박수연 기자

[앵커멘트]
소상공인의 카드 결제 수수료 부담을 덜어주겠다며 정부가 직접 '제로페이'를 만들었죠. 그런데 정작 효용성이 떨어진다며 '관치페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까지 나왔는데요, 앞으로는 이 제로페이가 '민간'으로 이양돼 인프라를 대폭 키워나갈 예정입니다. 박수연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QR코드 기반의 오프라인 직불 결제 시스템인 '제로페이'. 정부가 야심차게 시작한 핀테크 인프라 구축사업입니다.

앞으로는 금융권과 전자금융사업자, IT 기업 등을 중심으로 한 민간 컨소시엄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주도로 운영되며 정부 지원금은 받지 않습니다.

네이버페이나 카카오페이와 같은 페이 사업자가 아니라 페이 서비스 업체들이 이용하는 '공공 인프라' 모델에 가깝습니다.

윤완수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초대 이사장은 오늘(4일) 간담회를 열고 제로페이 현황과 목표를 밝혔습니다.

현재 전국 5대 편의점과 휴게소, 코레일 역사에 제로페이 결제 환경을 구축한 상황. 앞으로 인프라 구축이 관건인만큼 가맹점을 공격적으로 늘리는데 주력할 계획입니다.

[윤완수 /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이사장 :
제일 중요한 것은 가맹점입니다. 가맹점 수가 현재 30만개 수준인데, 사용자 인프라는 갖춰져 있으니 가맹점 인프라를 늘리는데 총력을 기울일 예정입니다.]

결제 수수료 0%를 강조하며 홍보에 나선 가운데 지난달 기준 제로페이 총 누적 결제액은 470억원을 기록했습니다. 2021년 100만개 가맹점 달성이 목표입니다.

[윤완수 /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이사장 :
재단의 원칙은 제로페이는 누구나 쓸수 있다, 차별을 두지 말자입니다. 크게 온라인 오프라인, 대형가맹점 직가입 등 3개의 채널을 통해 가입 작업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도입 절차를 대폭 간소화하고 NFC(근거리무선통신), 음파 등 신규 결제방식을 도입해 이용자 편의성을 대폭 높일 예정입니다.

신용카드 중심의 오프라인 결제 중심을 스마트폰 기반의 결제 환경으로 바꾸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해내겠다는 목표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박수연(tout@mtn.co.kr)입니다.

 


박수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