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SKT-대한적십자사, 헌혈 뒤 건강 확인하는 앱 ‘레드커넥트’ 출시

2019-11-04김태환 기자

헌혈한 뒤 자신의 혈액검사 결과로 건강 상태를 관리하는 스마트 헌혈 애플리케이션이 출시됐다.

SK텔레콤과 대한적십자사는 헌혈자의 건강정보 15종을 비롯해 다양한 헌혈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레드커넥트’를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레드커넥트는 헌혈 시 진행하는 혈액 검사 결과를 활용해, 간수치와 총단백과 같은 건강지표 총 11개 항목에 대한 검사 수치를 앱 안에서 누적·비교할 수 있다.

또 정기 헌혈자의 경우, 콜레스테롤, 요소질소 등 총 4개 항목에 대한 추가 검사를 실시해 더 깊이 있는 건강정보를 전달한다.

아울러 레드커넥트는 헌혈자의 검사 정보를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보건의료 빅데이터와 결합해 동일한 성별, 비슷한 연령대와 비교해 보여준다. 검사 결과는 헌혈 후 하루 또는 이틀 내에 확인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혈액 분석 결과를 헌혈자의 건강관리에 활용한다는 점에서 헌혈자에 새로운 인센티브를 제공할 것으로 평가된다.

또 레드커넥트는 혈액의 이동 경로를 한눈에 조회할 수 있는 혈액 위치 알림 기능도 제공한다. 기존에는 헌혈자들이 헌혈 이후 혈액의 이동 과정을 알 수 없었지만, 앞으로는 자신의 피가 헌혈의 집, 혈액원, 혈액 검사센터 등을 거쳐 전달되는 과정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레드커넥트는 앱 이용 고객이 한 화면에서 5번의 클릭만으로 헌혈을 예약할 수 있게 편리성을 높였다. 이용 고객이 주변에 있는 헌혈의 집을 고르고, 날짜를 선택한 뒤, 원하는 헌혈의 종류와 시간을 지정함으로써 간단하게 헌혈을 예약할 수 있다.

레드커넥트는 현재 앱마켓(플레이스토어, 원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애플의 iOS 이용자는 11월 중 이용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금까지 이용자가 70만명(다운로드수)에 달하는 대한적십자사 ‘스마트헌혈’ 앱도 11월 중으로 레드커넥트에 통합 운용될 예정이다.

한편 앱 개발은 지난 2018년 SK텔레콤 신입사원 3명이 구성한 사내 벤처가 제안한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

유웅환 SK텔레콤 SV 이노베이션 센터장은 “SK텔레콤은 UN의 지속가능개발목표(SDGS)를 중심으로 다양한 사회적 가치 사업을 꾸준히 만들어가고 있다”며 “레드커넥트와 같이 SK텔레콤의 인프라와 리소스, 데이터 기반의 ICT를 활용해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다양한 사회적 가치 창출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환 테크엠 기자 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