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IBM, 퍼블릭 클라우드의 보안·개방성 향상

2019-10-23김태환 기자

IBM이 규제가 엄격한 산업에 속한 기업들이 미션 크리티컬 업무 처리용 플랫폼으로 보안성과 개방성을 향상시킨 IBM클라우드(IBM Cloud)를 도입했다고 23일 밝혔다.

IBM클라우드를 도입한 업체는 에게항공(Aegean Airlines), 엑손모빌(ExxonMobil), BNP파리바(BNP Paribas), 이로테크놀로지아(Elaw Tecnologia SA), 홈트러스트(Home Trust)다.

IBM클라우드는 최첨단 클라우드 암호화 기술인 ‘킵 유어 오운 키(Keep Your Own Key)’를 구현했다. 이 기술은 하이퍼 프로텍트 크립토(Hyper Protect Crypto) 서비스로, FIPS 140-2 레벨 4기술을 적용해 최고 수준으로 인증된 HSM으로 보호되고 있다.

기업 고객은 이 기술을 기반으로 암호화 키와 함께, 키를 보호하는 하드웨어 보안 모듈을 통제할 수 있다. 이로써 데이터에 접근 권한을 기업이 단독으로 제어할 수 있다.

또 클라우드에서 차세대 가상 서버의 대역폭을 최고 80Gbps(초당 기가비트)로 확대함으로써 IBM 퍼블릭 클라우드를 하이퍼스케일로 확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기업 고객은 민감한 업무에 적합한 안전하고 통제된 환경에서 IBM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에 더 빠르게 접속하고 네트워크를 확장할 수 있다.

한편 IBM은 자사 글로벌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확장한다. 최근 발표한 브라질 상파울루 멀티존 리전(MZR, multizone regions)에 이어, 2020년 말까지 캐나다 토론토와 일본 오사카에도 MZR을 설치할 계획이다.

이들 리전은 고객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 전반에 걸쳐 미션 크리티컬 업무와 애플리케이션을 신속하게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엔터프라이즈급 인프라에서 인공지능 서비스에 이르는 IBM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에 일관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지원 예정이다.

이와 함께 세계에서 가장 스마트한 슈퍼컴퓨터 ‘서밋(Summit)’과 ‘시에라(Sierra)’를 구동하는 IBM 파워 시스템(IBM Power System) 기술을 2019년 말 IBM클라우드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특정 지역에서는 기업 고객이 인공지능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훈련시킬 수 있는 강력한 옵션이 새로 제공된다. IBM 파워 시스템에서 레드햇 오픈시프트(Red Hat OpenShift)를 지원함에 따라, 고객에게 더욱 유연하고 안전하며 개방적인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플랫폼을 제공한다.

아빈드 크리슈나 IBM 클라우드 및 코그너티브 소프트웨어 담당 수석 부사장은 “쿠버네티스와 컨테이너에 기반한 오픈 아키텍처가 클라우드 기반의 새로운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면서 “IBM은 현존하는 가장 높은 수준의 보안성을 갖추도록 설계되고, 선도적인 데이터 보호 기능, 레드햇 오픈시프트(OpenShift)를 구동할 수 있는 대기업 수준의 인프라를 제공할 수 있는 새로운 IBM 퍼블릭 클라우드 기능을 선보임으로써 또 한 걸음 진전을 이뤘다”고 말했다.

 

김태환 테크엠 기자 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