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SK C&C, 클루커스 지분 인수…SK그룹 클라우드 전환 '속도'

SK그룹, 2022년까지 클라우드로 80% 전환 목표

2019-10-15박수연 기자

SK그룹이 2022년까지 계열사 주요 IT(정보기술) 시스템의 약 80%를 클라우드로 전환한다. 클라우드 전환을 통해 데이터 활용도를 높이고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디지털 신기술을 민첩하게 적용해 사업 경쟁력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SK그룹의 IT서비스 계열사인 SK C&C가 그룹의 클라우드 전환 실행에 주도적으로 나선다.

SK C&C는 국내 클라우드 매니지드 서비스 기업(MSP·Managed Service Provider) 클루커스 지분 18.84%를 확보했다고 14일 밝혔다. 회사측은 정확한 인수 금액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이번 인수로 SK C&C는 클루커스 3대주주가 됐다.

클루커스는 마이크로소프트(MS)의 클라우드 애저(Azure)에 특화된 서비스를 지원하는 MSP다.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MS 클라우드 파트너 최고등급인 'MS 애저 익스퍼트 MSP' 자격증도 땄다.

SK C&C는 클루커스 지분 인수를 통해 멀티 클라우드 생태계 조성 및 사업 확산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SK C&C의 클라우드 제트와 아마존웹서비스(AWS)·MS 애저·구글 클라우드 등을 연계한 멀티 클라우드 사업을 확장하고, 다양한 클라우드 파트너사들과 함께 디지털 혁신 성공 사례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SK그룹이 2022년까지 계열사 주요 IT시스템 중 80%를 클라우드로 전환키로 하면서 SK C&C는 이를 주도적으로 실행하기 위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 현재 SK그룹 계열사들의 클라우드 전환율은 10% 미만에 그친다.

SK C&C는 계열사의 수요에 맞춰 AWS·MS 애저·IBM·구글 등 주요 클라우드 서비스들을 한 데 묶어 각 사별 최적화된 멀티 클라우드 시스템 및 운용 체제를 구현할 계획이다.

홍성완 클루커스 대표는 "SK C&C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기술력을 고도화하고 국내외 시장 진출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응상 SK C&C 전략기획센터장은 "주요 클라우드 사업자들과 협력을 강화해 SK그룹 클라우드 전환에 만전을 기하고 고객 시스템에 최적화된 멀티 클라우드 환경을 제공해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 하겠다"고 말했다.


박수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