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뉴스후] 28GHz 대역 못 쓰는 5G폰… 반쪽짜리 아닌가

2019-10-08이명재 기자

[앵커멘트]
현재 국내에서 출시된 5G 단말기는 내년부터 구축될 28GHz 대역의 5G망에서는 서비스가 불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5G 네트워크 끊김 현상도 여전한데 사용 가능한 주파수 제한도 있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현재 판매되는 단말기가 사실상 반쪽짜리 아니냐는 불만의 목소리도 늘어나고 있는데요.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와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기사내용]
앵커 1) 지금 판매되고 있는 5G폰이 어떤 주파수는 사용 가능하고 어떤 건 안된다고 들었습니다. 문제점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주시죠.

기자) 갤럭시S10, V50 씽큐 등 최신 5G폰의 경우 3.5GHz 주파수 대역만 이용 가능하고 28GHz 대역은 쓰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나면서 논란이 일고 있는데요.

앞서 이통사들은 지난해 5G 주파수 경매를 통해 3.5GHz, 28GHz 대역의 주파수를 각각 샀고 올해 상용화에 맞춰 3.5GHz 대역을 전국망 용도로 썼습니다.

주파수 특성상 3.5GHz 대역이 굴곡이 적고 전파 도달 범위가 넓어 안정적으로 5G 서비스를 할 수 있기 때문인데요.

문제는 올 연말부터 구축 예정인 28GHz 대역 주파수의 경우 시중에 판매되는 단말기로는 이용이 불가합니다.

현 단말기로 사용 가능하게 하려면 칩셋 교체, 망 연동 테스트 등을 다시 해야 하기 때문에 비용부담이 상당하고 번거롭기 때문인데요.

지난주 열린 과기정통부 국감에서 이러한 문제가 제기됐고, 정부가 공식 인정한 겁니다.

그러나 5G폰을 구매한 소비자들에게 이러한 사실을 제대로 알리지 않고 상용화와 제품 판매에만 급급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2) 정부의 입장은 뭔지, 통신업계가 바라보는 시각도 궁금합니다. 설명해주시죠.

기자) 국감 당시 정부의 답변은 한마디로 어쩔 수 없다는 건데요.

현재 출시된 단말기로는 28GHz 주파수를 이용할 수 없느냐는 질문에 민원기 과기정통부 2차관은 "휴대폰이 주파수를 못잡는다", "특화된 서비스가 나오면 현실적으로 사용이 어렵다"고 답했고요.

최기영 신임 장관도 "고객들이 이러한 부분을 알고 구매했을 것"이라면서 "후속 대책을 준비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향후 새 주파수가 추가될 경우 이를 지원하기 위해 새 단말기가 필요하고 3.5GHz 대역에서 5G 전국망을 구축할 계획이므로 현재 출시된 휴대폰을 통해 전국 어디에서나 5G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고 해명하기도 했습니다.

통신업계 역시 말을 아끼고 있는데요.

우리나라가 지난 4월 세계 최초 상용화라는 타이틀 보유와 함께 첫 5G용 폰을 이에 맞춰 내놓다보니 3.5GHz 대역 망 구축, 활용에만 우선 신경쓸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28GHz 대역 서비스를 상용화하려면 2년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그때까지 손놓고 기다릴 수는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앵커 3) 주파수 사용 제한 문제가 생기면서 최신 5G폰을 이용 중인 고객들은 불만이 있을 듯 한데요. 28GHz 대역이 왜 중요한지, 어떤 불편이 있을지 궁금합니다.

기자) LG유플러스가 최근 28GHz 주파수 대역에서 기술 검증에 성공했습니다.

HD급 2GB 용량의 영화를 단 4초 만에 받을 수 있는데 지금 3.5GHz 주파수를 사용할 때에 비해 속도가 3배 가량 빨라지고요.

28GHz 대역은 초고속, 초저지연의 특성이 매우 강하기 때문에 B2B 서비스로 먼저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스마트팩토리와 스마트시티, 지능형 CCTV, 무인 자율 작업 등에 쓰일 전망입니다.

일반인들을 위해 3.5GHz 대역 전국망 위에 28GHz 대역망도 중첩적으로 깔기로 했으며 28GHz 주파수 특성상 매우 민감해 홍대, 강남 등 일부 대도심지역에만 사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쉽게 말해 28GHz 대역 주파수를 쓰면 인터넷 이용, 다운로드 속도가 매우 빨라지는데 현 단말기로는 사용할 수 없다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불편과 차별이 초래될 수 있고요.

또한 양 대역을 동시 지원하는 새 5G 단말기가 내년 이후 출시될 계획인데 28GHz 대역을 활용한 특화서비스도 사용할 수 있어 휴대폰 가격이 지금보다 비싸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옵니다.

 

이명재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