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국감] 과기부 '암호화폐 무단채굴 사건'에 열악한 연구기관 환경까지 '도마'

국가 연구기관 허술한 연구용 서비 관리 실태 지적

2019-10-04박수연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기관에서 '암호화폐 무단채굴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국가 연구기관의 허술한 연구용 서버 관리 실태가 드러났다는 지적이다.

2일 바른미래당 박선숙 의원실에 따르면, 과기정통부 산하기관인 한국지질자원연구원, KAIST, 기초연구원(IBS) 연구용 서버에 2018년 5월부터 암호화폐 채굴 프로그램(모네로, 이더리움)이 무단으로 설치·가동된 것으로 확인됐다.

여기서 채굴된 암호화폐까지 유출돼 한국지질연구원에서 200만원, IBS에서 100만원의 편취가 발생했다.

특히 과기정통부는 2018년 10월 국가사이버안전센터로부터 채굴 프로그램 감염 점검을 요청받고도 확인하지 못했한 것으로 드러났다.

과기정통부는 채굴 악성코드를 확인하지 못한 이유에 대해 "해외 75개 IP만 차단하고, 악성코드 감염 여부는 확인하지 않았다"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과기부의 정부출연연구기관의 열악한 환경에 대한 문제점도 제기됐다.

지난 2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의 과기부 국정감사에서 박선숙 의원은 재료연구소의 지하연구실을 지적했다.

박 의원은 "정부가 소재부품장비 대책을 발표하며 재료연구소 등을 국가연구실로 지정했다"며 "그런데 의원실에서 지난달 경남 창원의 재료연구소를 가보니 공간이 부족해 22개의 지하연구실을 운영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재료연구소는 아직 못 가봤고 한국화학연구원은 가 봤는데 중요한 연구소임에도 가건물 연구실이 있는 등 열악했다"며 "우리나라 출연연들의 어려운 상황을 잘 살펴보고 개선하겠다"고 답했다.


박수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