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삼성-LG, '8K TV전쟁' 2라운드…설명회·광고까지 '총동원'

2019-09-18고장석 기자

[앵커멘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8K TV의 선명도 기준을 놓고 연일 기싸움을 벌이고 있습니다. 연휴에는 서로를 비난하는 TV광고를 내보내더니 오늘(17일)은 연달아 기술 설명회까지 열며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고해상도 차세대 TV 시장을 놓고 양사의 주도권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고장석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나란히 놓인 LG와 삼성의 대형 8K TV

동시에 같은 화면을 띄워놓고 확대해 봤습니다.

OLED를 채택한 LG쪽은 글씨와 배경이 뚜렷하게 구분되지만, 삼성의 QLED(퀀텀닷 LCD)는 색이 번지면서 테두리가 흐릿하게 보입니다.

LG전자는 오늘(1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설명회를 열고, 선명도가 낮은 삼성의 QLED TV는 진짜 8K가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정석 / LG전자 HE마케팅 상무 : 화질 선명도가 12%로 (업계 표준인) 50%에 미달하는 제품들이 존재합니다. 그런 경우에는 화소 수에도 불구하고 실제 8K 제품이라고 얘기할 수 있는 것인지….]

같은날 삼성전자가 마련한 8K TV 시연장.

이번에는 반대로, 8K 카메라로 찍은 영상을 틀어봤더니 삼성의 QLED화면이 더 선명하게 보입니다.

삼성전자는 LG전자가 주장하는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의 선명도 기준 대신, 16개 글로벌 회원사가 있는 '8K의 협회'의 기준을 따르고 있다고 반박합니다.

[용석우 /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 : 삼성 QLED의 8K는 다수의 화질평가기관들에게 호평받고 있습니다. 소모적인 논쟁을 멈추고 8K시장 확대를 위해 다함께 노력했으면 합니다.]

전문가들은 기술적으로는 OLED TV가 앞으로의 대세가 될 거라고 예측하면서도 삼성의 QLED도 화질 선명도를 높일 수 있을 거라고 말합니다.

[문대규 / 순천향대 교수 : 추세는 대부분 자발광 OLED 쪽으로 가고 있습니다. 장기적으로 볼 때는. (삼성 제품도) 시간이 지나면 개선이 될 것 같습니다. 제품 설계적인 측면이 강해서….]

차세대 TV의 주도권을 쥐기 위한 치열한 경쟁에 과연 소비자들은 누구의 손을 들어줄지 주목됩니다.

머니투데이방송 고장석입니다.


고장석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