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블록체인 서비스 증명 시대 돌입"…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성황'

올해 컨퍼런스 주제 '서비스 증명'…"블록체인 서비스 대중화 확산될 것"

2019-09-06박수연 기자

[앵커멘트]
블록체인 개발자들의 축제인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 2019'가 어제(5일) 인천에서 성황리에 개막했습니다. 아직은 불확실성이 있는 블록체인 시장의 가능성을 확인하고 신기술을 선보이는 장이 펼쳐졌습니다. 박수연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올해 컨퍼런스 주제는 '서비스 증명(Proof of Services)'.

블록체인은 서비스 그 자체보다 기술과 암호화폐라는 어려운 개념과 투기의 수단으로 인식됐지만 앞으로는 무한 서비스 경쟁 시대에 돌입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기존 제도권 금융권과 제조 대기업, 유통사들이 잇따라 블록체인 시장에 진출하고 인터넷 플랫폼들이 블록체인 사업을 활발히 펼치는 것이 그 신호라는 평가입니다.

[송치형 / 두나무 의장 : 저는 이제 블록체인도 이러한 서비스 경쟁 시대에 조만간 진입하리라 생각합니다. 사람들이 인터넷 기술 대신 카카오, 네이버 이름을 부르듯이, 블록체인 기술 대신 UDC 2019에서 발표되는 서비스 이름을 부르는 날이 곧 올 거라고 확신합니다.]

이날 분산형 알고리즘 해시그래프를 개발한 리먼 베어드 헤더라는 분산원장기술(DLT)의 확장에 대해 강조했습니다.

분산원장기술은 수많은 사적 거래 정보를 개별 데이터 블록으로 만들고 이를 연결하는 블록체인 기술입니다.

[리먼 베어드 헤더라 / 헤시그래프 공동창업자 : 분산원장기술은 이제 시작 단계로 인터넷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변화를 가져올 것이고, 특히 IoT, AI 등 다른 첨단 기술과 결합되면 놀라운 혁신이 가능할 것...]

플랫폼을 통해 블록체인 대중화를 이끌고 있는 사례도 소개됐습니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는 자사의 메인넷 클레이튼 출시 이후 다양한 분야의 서비스들을 선보였고, 디지털 자산 관리 지갑인 클립(Klip)을 연내 카카오톡에 론칭할 계획입니다.

두나무 자회사 람다256은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 '루니버스'를 통해 기업을 상대로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 및 운영 서비스 제공을 확대해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어제 첫날에만 1000여명이 넘는 참가자들이 참석한 이번 행사는 오늘(5일)까지 이틀간 이어질 예정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박수연(tout@mtn.co.kr)입니다.

 

박수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