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SK텔레콤 ‘스마트홈 3.0’ 공동주택단지 생활 편의도 제공

2019-08-26김태환 기자

SK텔레콤이 주거공간 내 각종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앱으로 제어하는 기존의 스마트홈을 입주민의 생활 편의까지 제고하는 ‘공동주택단지 플랫폼’으로 확대·개편했다.

26일 IT업계에 따르면 공동주택 단지들이 입주민들의 생활 편의를 위해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각 서비스가 설비 제조사와 서비스 공급자 별로 분산돼 입주자 이용에 번거로움이 있었다.

이에 SK텔레콤은 입주민들이 여러 서비스와 기능들을 스마트홈 앱에 통합시켜 한 곳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공동주택단지 플랫폼’을 선보였다.

스마트홈에는 SK텔레콤이 그간 선보인 각종 IoT 기기의 모니터링과 원격제어 기능은 물론, SK텔레콤의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신축은 물론 기축 공동주택단지 입주민들의 생활 편의를 제고할 다양한 신규 기능이 포함돼 있다.

이를 통해 입주민들은 ▲공동 현관문 자동 출입 ▲주차위치 확인 ▲무인택배 도착 알림 ▲단지 내 투표 ▲공용시설 예약 등 다양한 기능을 스마트홈 앱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홈 3.0이 적용된 공동주택 단지에 거주하는 입주민들은 SKT 스마트홈 앱 내에서 인증한 뒤, 다양한 서비스들을 이용할 수 있다.

입주민이 스마트폰을 가지고 출입문 이용 시 자동으로 문이 열리고, 1층으로 엘리베이터가 호출된다. 또 앱에서 방문 차량 번호를 등록하면 출입 차단기가 자동으로 개방돼 방문객의 번거로운 확인 절차를 줄일 수 있다.

이와 함께 입주민들은 주차위치 조회, 차주 연락처 조회, 무인 택배 도착 알림, 에너지 원격검침을 앱을 통해 조회할 수 있다. 아울러 단지 내 헬스장, 골프연습장 등 공용 시설도 예약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스마트홈 3.0에는 ‘놀이터 친구 매칭’, ‘양해 문자’, ‘단지 소모임’ ‘이웃 간 재능 공유’, ‘카풀 모집’ 등 공동주택생활에 필요한 다양한 기능이 있어, 입주민 간 소통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 스마트홈 3.0의 또 하나의 특징은 신축 아파트와 오피스텔 뿐만 아니라, 기축 건물에도 서비스를 적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기존에는 공동주택단지의 홈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대규모 유선공사를 진행해야 스마트홈 기능을 이용할 수 있었다. 반면 스마트홈 3.0에서는 유선공사를 최소화한 시스템을 도입해 기축 건물에서도 손쉽게 다양한 기능을 적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광주 ‘효천씨티 프라디움’, 파주 ‘월드타워 월드스테이 8차 오피스텔’, 하남 미사 ‘우성 르보아 파크‘ 등 신축 단지는 물론, 17년차 기축 건물인 서울 도봉구 ‘삼성 래미안 아파트’에도 스마트홈 3.0을 적용 완료했다.

홍승진 SK텔레콤 AI홈유닛장은 “지난 2년간 약 100만 개 기기를 연동하고 10만 세대 아파트에 스마트홈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고객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 왔다”면서 “앞으로도 AI, 보안, 미디어, 주차와 같은 다양한 서비스에 SK ICT 패밀리만의 앞선 서비스와 외부의 다양한 생활형 서비스들을 연계해 대한민국 대표 공동주택 플랫폼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태환 테크엠 기자 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