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가트너, 2020년 세계 5G 인프라 매출 5조 규모

2019-08-23김태환 기자

전 세계 5세대 이동통신(5G) 무선 네트워크 인프라 매출이 내년에 89%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IT 자문기관 가트너(Gartner)에 따르면 올해 세계 5G 무선 네트워크 인프라 매출은 올해 22억달러(2조6642억원)로 추산되며, 2020년에는 89% 상승한 42억달러(5조862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가트너는 올해 5G 네트워크 인프라에 대한 투자가 통신사업자의 무선 인프라 매출 총액의 6%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수치는 2020년에 12%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또 2020년에는 통신사업자들이 단독모드(stand-alone) 5G 기술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5G 장비와 5G 코어 네트워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통신사업자들은 비용을 절감하고 사용자들은 개선된 성능을 경험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가트너 측은 설명했다.

한편 5G 서비스는 2019년과 2020년에 세계 주요 도시에서 출시될 예정이다. 미국과 한국을 시작으로, 스위스, 핀란드, 영국과 같은 일부 유럽 국가에서는 이미 5G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캐나다, 프랑스, 독일, 홍콩, 스페인, 스웨덴, 카타르, 아랍에미리트의 통신사업자들은 2020년까지 5G 네트워크 구축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가트너는 세계 통신사업자의 7%가 이미 무선 5G 네트워크 서비스를 시작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5G 발전을 주도하는 것은 소비자용 부문이지만, 통신사업자들은 기업을 겨냥한 5G 서비스 공략을 늘릴 것으로 전망된다. 5G 네트워크는 스마트 공장과 자율주행 교통수단, 원격 의료, 농업, 유통 등 신산업을 개척하기 위해 모바일 생태계를 확장하고, 산업 사용자들을 위한 민간 네트워크를 활성화시킬 것으로 보인다.

실뱅 파브르 가트너 책임연구원은 “5G가 구축됨에 따라 평균 성능 기준을 유지하기 위해, 통신사업자들은 5G 커버리지 영역 근처의 4G 인프라를 업그레이드해 4G 레거시 레이어를 전략적으로 개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세한 내용은 ‘전망: 전 세계 통신사업자 운영 기술, 2017년-2023년, 2019년 2분기 업데이트’ 보고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태환 테크엠 기자 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