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시스템반도체·미래차 등 중기 R&D 매년 2000억 지원"

역량 수준에 따라 3년 이상 최대 20억원 지원

2019-08-16윤석진 기자

[앵커멘트]
정부가 중소기업 R&D 지원체계를 대폭 개선했습니다. 4차 산업혁명 전략기술 분야에 매년 2,000억원을 지원하고 소재, 부품, 장비 분야의 기술 독립 지원을 강화하는 것이 골자인데요. R&D 지원 기간과 규모를 단계별로 확대한 것 또한 눈길을 끕니다. 윤석진 기자가 주요 내용을 정리해 봤습니다.

 

 

[기사내용]
중소벤처기업부가 오늘(14일) 제21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중소기업 R&D 지원체계 혁신방안'을 논의하고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박영선 /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 중소기업이 흔들림없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신산업에 도전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 이것이 첫번째 혁신의 이유입니다.]

먼저 중기부는 4차 산업혁명 유망 기술 분야에 연간 2,000억원 이상을 지원키로 했습니다.

지원 대상은 시스템반도체와 바이오, 미래차,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사물인터넷, 5G, 3D 프린팅, 블록체인 등 총 20개 분야입니다.

 

특히, 미래선도형 3대 신산업인 시스템반도체, 미래차, 바이오헬스 분야는 우선 공모를 통해 매년 1,000억원 이상을 집중 지원할 계획입니다.

인공지능(AI) 또한 모든 산업과 연결되는 범용기술인 만큼, 우대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중기부는 R&D 지원체계도 확대 개편했습니다.

1년 동안 1억원을 지원하던 것에서 3년 이상, 최대 20억원으로 규모와 기간을 늘렸습니다. 또 초기 단계에는 적게 지원하고 이후 역량 수준에 따라 지원 규모를 늘리는 '스케일업' 방식을 적용했습니다.

 

소재, 부품, 장비 분야에 대한 기술 독립 지원도 강화됩니다.

대중소 상생협의회를 통해 수요-공급 기업간 '분업적 협력'을 지원한다는 방침입니다.

또한 대중소기업간 상생형 R&D를 활성화해 소재, 부품, 장비 분야의 국산화를 촉진하는 방안도 수립됐습니다.

이 밖에도 중기부는 정부매칭의 투자형 R&D를 도입하고 산학연 협력 R&D를 39%에서 50%로 확대하는 방안도 마련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윤석진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