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최기영 후보자 "과기·정보통신은 취향이 아닌 생존의 문제"

"소재 및 관련 기술 자립 역량 확보위해 근본적인 방안 마련할 것

2019-08-13서정근 기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과학기술과 정보통신은 일상을 변화시키고 있으며, 스마트폰이 없으면 하루라도 불편해서 못 살 것"이라며 "이는 현대인의 취향이 아니라 생존의 문제가된 만큼 (이러한 생존의 문제에) 많은 고민을 하고 해결방법을 찾아나가겠다"고 말했다.

최기영 후보자는 12일 출입기자단에 배포한 입장자료를 통해 "최근 크게 이슈가 된 메르스, 알파고, 가습기살균제, 공유자동차, 조류독감 등은 대부분 과학기술, 정보통신과 관련이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최기영 후보자는 "경력의 대부분을 반도체와 AI 분야의 연구자로서 보냈으나 제 연구분야와 경험은 과기정통부가 살펴야 할 넓은 분야의 일부에 불과하다"고 전제한 후 "그러나, 다양한 직군의 사람들과 협업을 해 성과를 이루어온 저의 연구자로서의 경험이 과학기술과 정보통신분야의 R&D, 이에 기반한 산업의 활성화, 나아가 우리나라의 발전에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과학기술의 중요성을 온 국민이 체감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국가의 중장기 과학기술 분야 정책을 총괄하는 부서로서, 관련해 기초를 철저히 다진다는 마음가짐으로 해당 분야 연구 개발을 촉진하고, 관련 부처와 협력하면서 이 문제에 대처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발언했다.

최기영 후보자는 일본 수출규제에 해당하는 정책 뿐만 아니라, 향후 국가 미래 대전환을 성공적으로 이루어낼 수 있는 과학기술, 정보통신 정책의 쇄신을 이루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소재 및 관련 기술의 자립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근본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특히 R&D 프로세스를 점검해 혁신을 이루어 나가겠다"고 강조한 최 후보자는 "이 과정에서 많은 예산이 투입되겠지만 발등의 불을 끄겠다고 국민의 소중한 세금을 헛된 곳에 낭비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후보자는 "유영민 장관의 지휘로 4차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빅데이터, 네트워크, AI 등과 관련한 산업 육성의 기초가 마련됐다"고 진단한 후 "이제 그것을 바탕으로 관계부처와의 협력을 통해 실질적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 "과기정통부의 역할은 학계와 산업계가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혁신을 이루어낼 수 있도록 지원하고, 또한 이를 위해 필요한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라며 "그 목표를 위해, 과기정통부는 항상 현장의 연구개발자와 국민과의 소통에 모든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서정근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