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가맹택시사업 확장하는 카카오…'타다'는 택시업계와 갈등 여전

2019-08-13박수연 기자

[앵커멘트]
택시업체를 인수한 카카오가 가맹형 플랫폼 택시 사업 확장에 나서며 택시업계와의 협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반면 택시업계와 타다의 마찰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인데요. 타다를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까지 예고하고 있어 당분간 갈등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박수연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최근 택시 면허 90여개를 보유한 '진화택시'를 인수한 카카오모빌리티.

택시업체를 추가 인수해 직접 운송 사업자로 나설 가능성을 열어둔채 다양한 플랫폼 택시 모델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와 손잡고 서울과 수도권 지역에 '대형 택시' 시범 운영을 논의하며 택시업계와의 협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실제 법인택시업계는 카카오와의 협업에 적극적입니다. 특히 월급제 시행으로 수익 확보에 나서야 하는 법인택시업계는 플랫폼 택시 도입에 긍정적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업계는 정부가 택시 가맹사업의 문턱을 보유 택시 4000대에서 1000대로 줄이며 문턱을 낮춘 가운데 '가맹형 플랫폼 택시' 시장을 둘러싼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일각에선 가맹형 플랫폼 택시가 주류가 돼 혁신형 플랫폼 택시 시장이 위축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옵니다.

이런 상황에서 택시업계와 타다는 첨예한 대립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최근 타다 프리미엄을 출시하기 위해 법인택시업체와 손잡은 타다 운영사 VCNC는 개인택시조합을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했습니다.

개인택시조합이 타다 프리미엄에 합류한 일부 개인 택시 기사에게 징계 방침을 내리며 권익을 침해하고 있다는 이유에섭니다.

개인택시조합은 이달말 대규모 집회를 열어 타다가 불법 유사택시영업을 하고 있다며 운영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는 강경한 입장을 내비쳤습니다.

이달 출범하는 택시제도 개편안 관련 실무논의 기구에서 기여금 규모와 렌터카 허용 여부 등 구체안이 나올 것으로 예고되는 가운데 업계간 합종연횡과 치열한 셈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박수연(tout@mtn.co.kr)입니다.

 

박수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