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SK텔레콤, 아이·어른 모두 반할 ‘AR 동물원’ 연다

2019-08-12김태환 기자

SK텔레콤이 서울 올림픽공원과 여의도공원에 아이와 어른이 모두 즐길 수 있는 ‘점프 (Jump) AR동물원’을 연다.

오는 13일 열리는 AR(증강현실)동물원은 SK텔레콤이 지난 7월에 발표한 ‘5G 클러스터’ 전략의 일환으로, 5G 특화 서비스와 혜택을 제공하려고 기획됐다.

점프 AR동물원은 SK텔레콤의 AR 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점프 AR’ 앱을 통해 제공된다. 사용자들은 ‘자이언트 캣’, ‘자이언트 비룡’과 같은 거대 동물과 ‘레서판다’, ‘웰시코기’ 등 귀여운 미니동물들을 AR로 만날 수 있는 서비스다.

예를 들어 스마트폰 화면을 통해 올림픽공원 광장 한가운데를 보면 집채만 한 전설 속 비룡이 포효하며 나타난다. 비룡은 가만히 있지 않고, 하늘 위를 치솟듯 올라가거나 공원을 덮을 듯 비행하기도 한다. 내방객들은 스마트폰에 비춰진 증강현실과 실제 광장을 번갈아보며 짜릿함을 만끽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AR동물이 움직일 때마다 수만 가닥의 털의 흩날림과 근육의 미세한 움직임 등을 생생하게 표현하기 위해 ‘T 리얼 렌더링 기술’을 적용했다.

이질감을 없애기 위해 SK텔레콤은 ‘초실감 렌더링(Hyper Realistic Rendering)’ 기술과 ‘환경반영 렌더링(Environmental Rendering)’기술을 활용해 초고화질 시각효과를 구현했다. 또, ‘모바일 최적화 렌더링’ 기술을 통해 모바일 디바이스 화면에서도 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고품질 그래픽 렌더링 결과물을 확인할 수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시민들의 도심 속 쉼터인 공원을 ‘AR 핫플레이스’로 탈바꿈시키고, 서울을 시작으로 대전 보라매공원, 대구 두류공원, 광주 5.18공원 등 전국 단위로 확대하는 등 AR 대중화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환 테크엠 기자 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