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과기정통부 장관에 '인공지능 반도체 전문가' 최기영 교수 내정

뉴럴프로세싱연구센터 초대 센터장 이력

2019-08-10서정근 기자

문재인 정부가 9일 단행한 개각을 통해 '인공지능 반도체 전문가' 최기영 교수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으로 내정했다.

최기영 교수는 당초 교체대상이었으나 후임 장관 내정자가 청문 과정에서 낙마함에 따라 '연장근무' 중이었던 유영민 장관의 뒤를 이어 후보자로 낙점됐다.

 


최기영 후보자는 서울 중앙고를 졸업한 후 서울대 전자공학과 학사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기전자공학 석사, 미국 스탠퍼드대 전기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이다.

금성사 중앙연구소 연구원을 거쳐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삼성전자가 차세대 인공지능 반도체로 지목하고 개발중인 뉴로모픽 칩 개발을 위해 설립한 뉴럴프로세싱연구센터의 초대 센터장을 맡은 바 있다. 국내 인공지능 반도체 최고 전문가로 평가받는 이다.

청와대는 "최기영 후보자는 우리나라가 메모리반도체 세계 1위를 달성하는 데 크게 기여해왔으며, 현재도 AI 차세대 반도체 개발에 주력하고 있는 국내 반도체 연구·산업 발전의 산증인"이라며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국가 연구개발 혁신을 주도하고 소프트웨어 산업을 육성하는 등 우리나라의 과학기술과 ICT 분야의 경쟁력을 높여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정근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