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정부출연연도 일본 수출규제 대응에 나섰다

2019-08-09박응서 기자

KRISS 첨단측정장비연구소 연구진이 반도체측정장비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 KRISS

서울대와 카이스트에 이어,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에서도 일본 수출규제 대응에 나섰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이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고자 컨트롤타워를 구축하고, 범국가적 대응에 적극 참여한다고 8일 밝혔다.

컨트롤타워는 ‘일본 수출규제 적극대응 위원회’(이하 위원회)이며, KRISS 조성재 부원장이 위원장을 맡았다.

KRISS 박상열 원장은 6일 진행된 1차 위원회에서 국가적 사안 해결에 출연연으로서의 책임을 강조하며,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에 동참할 것을 요청했다. 위원회에서는 수출규제와 관련된 소재, 부품, 장비에 대한 신뢰성 평가기술 등 KRISS의 측정기술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는 분야에 중점을 맞춘 전략이 도출됐다.

KRISS는 ①교정·시험서비스 패스트트랙 운영, ②불화수소 등 반도체 공정가스 품질평가 지원체계 마련, ③반도체 및 첨단소재 신뢰성 평가 플랫폼 운영, ④웨이퍼 불순물 측정분석장비 국산화를 위한 원천기술 및 장비화 기술개발 연구기획 등으로 분야를 세분화해 체계적인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현재 KRISS는 세계 최고수준의 국가측정표준과 측정기술을 바탕으로 연간 1만여 건의 교정·시험서비스를 국내·외에 제공하고 있다. KRISS는 국내 기업이 수출규제와 관련된 소재, 부품, 장비 등에 대한 신뢰성 평가를 요청하는 경우, 최우선적으로 교정·시험서비스를 처리할 수 있는 패스트트랙을 운영하기로 했다.

KRISS는 불화수소 등 고순도 가스의 품질평가 설비를 구축하고 있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진행 중인 반도체 측정장비 국산화 사업에도 참여하고 있다. KRISS는 국산화율을 높일 수 있도록 고순도 가스 및 반도체 소재에 대한 신속하고 정확한 평가결과를 제공할 계획이다.

박상열 원장은 “현 상황을 고려했을 때, 기존 연구와 서비스는 보류하더라도 일본 수출규제 문제 해결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며 “기관차원의 대응체계를 통해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함으로써 이번 사태에 대한 정부출연연구원으로서의 역할에 충실하겠다”라고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박응서 테크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