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식품업계, "더 안전하고 좋은 국산 원재료로 최대한 대체"

2019-08-08유지승 기자

[앵커멘트]
한일 경제갈등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식품업체들이 본격적인 일본산 원재료 빼기에 나섰습니다. 이번 기회를 통해 더 안전하고 품질이 좋은 국산 대체 원료 찾기에 골몰하고 있습니다. 유지승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일본산 원료대체에 가장 발 빠르게 나선 건 유업체입니다.

서울우유와 매일유업, 남양유업, 빙그레 모두 일부 가공유에 사용되고 있는 일본 향료를 제외하는 방안을 검토합니다.

극히 소량이 함유됐지만, 국민 정서를 고려해 대체 원료 찾기에 나선 겁니다.

[유업계 관계자 : 자체적으로 일본산 (원료)이 들어가 있는지 점검하고 있고, 혹시 일부라도 들어간 원료에 대해서는 대체할 수 있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식품에 들어가는 향 첨가물은 일본이 특화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업계는 국산 등으로 바꾸더라도 동일한 맛을 낼 수 있도록 연구를 진행 중입니다.

즉석밥 용기 일부를 일본산으로 사용했던 오뚜기는 비중을 줄이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CJ제일제당은 햇반에 일본산 미강(쌀겨) 추출물을 국내산으로 바꾸기로 했습니다.

해태제과도 일부 제품에 소량으로 함유된 향료 대체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일본산 비중이 압도적인 고추냉이, 즉 와사비를 생산하는 업체들도 대체품 찾기에 나섰지만, 고심이 깊습니다.

식품업체 관계자는 "일본산 와사비를 국내산이나 중국산으로 바꾸는 것을 검토하고 있지만, 품질을 맞추기 쉽지 않아 답답한 현실"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럼에도 일부 기업들은 가능하다면 최대한 대체하겠다고 앞장서서 연구에 나선 상태입니다.

이밖에 일본산 카레와 라면, 음료 등 가공식품을 취급하는 식품업체와 유통업체들은 발주나 계약을 취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기업들은 "이번 기회에 더 안전하고 품질이 좋은 국산화 원료로 대체하기 위해 전력하겠다"고 입을 모읍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유지승입니다.


유지승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