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이오스 유저들 "빗썸, 국내BP 지원으로 영향력 확대 기대"

"보상자산·보호 대책 환영" 커뮤니티서 긍정적 반응

2019-08-06김예람 기자

이오스 보유자들이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의 국내 이오스(EOS) 블록프로듀서(BP, 블록체인 대표 관리자) 지원 계획에 동참의사를 밝혔다. 빗썸은 최근 이오스를 보유한 회원 동의를 받아 국내 이오스 BP를 지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5일 코인판, 텔레그램 이오스 유저그룹 ‘코리오스(KOREOS)’ 등 커뮤니티에서는 빗썸의 이오스 투표 참여 소식을 전하며 “한국BP도 순위권에 들어보자”, “잘한 일”이라며 기대감과 긍정적인 평가가 이어졌다. 일각에서 이번을 계기로 중국계의 독식을 견제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현재 전세계 이오스 발행량 중 10% 정도가 국내에서 유통되고 있지만, 한국 국적의 메인 BP는 없는 상황이다. BP는 이오스 블록체인의 운영 방향과 블록 생성을 담당하며, 이오스 보유자는 투표를 통해 BP를 선출할 수 있다. 이에 국내 이오스 보유자들은 국내 BP를 지원해 이오스 생태계내 한국의 영향력이 확대되길 기대하고 있다.

빗썸은 자체 이오스 보유분과 회원 보유분을 활용해 BP 투표권을 행사, 국내 BP 후보자들을 지원할 방침이다. 국내 EOS보유자들의 영향력을 제고하고, 국내 BP를 통해 이오스 생태계 발전을 이끈다는 계획이다.

참여하는 회원들에 대한 보상도 이뤄진다. 빗썸은 BP투표권을 행사에 직간접적으로 얻는 이익의 전부 또는 일부는 투표권 위임에 동의한 회원들에게 환원한다고 밝혔다. 다만 참여를 원하지 않는 회원은 빗썸 홈페이지 내 마이페이지에서 투표권 위임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밝히면 된다.

회원들이 투표에 참여하더라도 자산은 보호된다. 투표 참여를 위해 스테이킹(Staking) 계정을 별도로 분리하기로 했다. 또 투표와 관련한 권한 키(key)도 따로 생성, 관리한다. 출금에도 지장이 없다. 스테이킹 한 이오스는 3일동안 출금이 안되지만, 빗썸은 투표권 행사에 필요한 만큼의 이오스만 스테이킹하고 회원들의 출금 신청에 즉시 대응 가능한 수량의 이오스를 출금 가능한 상태로 항시 유지할 계획이다.

김예람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