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엎치락뒤치락' 5G 점유율… 이통사, '갤노트10' 고객 유치 사활

2019-08-05이명재 기자

[앵커멘트]
5G 시장 선점을 위한 마케팅 경쟁이 불붙으면서 이동통신사들의 점유율도 크게 달라지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이 힘겹게 선두자리를 유지한 반면 KT와 LG유플러스간 2위 싸움이 치열한데요. 이달 출시되는 갤럭시노트10 고객 유치전도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이명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5G 고객 유치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면서 이동통신 3사간 점유율 변동도 큰 상황입니다.

KT는 지난 4월 1위에 올랐으나 한달 만에 2위로 밀려났고 선두자리를 탈환한 SK텔레콤은 6월 들어 점유율이 39%로 하락했습니다.

3위 LG유플러스의 약진이 두드러집니다. KT와의 점유율 격차를 2%포인트 정도로 좁혔으며 순증 가입자 수도 오히려 더 많았습니다.

VR 콘텐츠 블라인드 테스트, 5G 네트워크 속도 비교 등 공격적으로 영업한 점이 주효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이통3사는 곧 출시될 갤럭시노트10 가입자 유치에 총공세를 펼칠 것으로 보입니다. 각종 경품 혜택을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비롯해 단말기 공시지원금을 최대한 높이며 고객을 유인하겠다는 생각입니다.

SK텔레콤은 오늘 발표한 2분기 영업익이 1년 전보다 6% 넘게 감소했습니다. KT와 LG유플러스도 2분기 실적 부진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통3사는 이달 갤럭시노트10 출시에 맞춰 번호이동, 신규고객은 물론 고가요금제 이용자를 늘리는 등 무선사업 수익 증대와 점유율 확대를 노리고 있습니다.

다만 LG유플러스가 SKT, KT 등 경쟁사의 불법보조금 영업을 규제당국에 신고하고 조사를 요청하면서 변수가 발생했습니다.

판매 대리점을 통한 이통사들의 불법행위에 제동이 걸림에 따라 마케팅 고민도 깊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갤럭시노트10 출시를 기점으로 이통사들의 5G 고객 유치 2라운드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시장 선점을 위한 기싸움이 후끈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이명재입니다.


이명재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