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테라-디콘, 블록체인 생태계 활성화 방안 공동 연구

2019-07-30김태환 기자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테라가 암호경제학 연구소 디콘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테라와 디콘은 안정적이고 실생활에서 사용 가능한 퍼블릭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테라는 차세대 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금융 인프라, 디콘은 블록체인 생태계에 대한 탁월한 자문∙리서치 역량을 바탕으로 스테이블코인과 네트워크 시뮬레이션 관련 연구를 진행한다.

디콘은 이번 파트너십의 첫 번째 리서치 보고서로 테라 스테이블 코인과 페이스북 리브라(Libra)를 심층 비교 분석한 콘텐츠를 공개했다.

보고서는 테라와 리브라가 가격을 안정화하는 디지털 화폐라는 점에서 유사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스테이블 코인의 담보방식, 활용 방법, 컨센서스의 속도와 탈중앙성 등에서 차이가 난다고 분석했다. 스테이블 코인의 특성에 따라 사업도 다른 방향으로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스테이블 코인 발행과 결제 시장에 먼저 진입한 테라가 시뇨리지(주조차익)를 통해 고객과 사업 파트너에게 제공하는 인센티브와 테라 네트워크 성장을 연동시킨 점이 인상깊다고 강조했다.

양사는 기술과 리서치 전문성을 활용한 협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신현성 테라 공동대표는 “올해 6월 간편결제 앱 차이(CHAI)에 테라의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면서 테라가 세계적으로 가장 활발히 사용되는 블록체인 중 하나가 됐다”면서 “백서만 발표한 리브라보다 테라가 많이 앞서 있지만 글로벌 화폐가 필요하다는 점에는 깊이 공감한다. 페이스북 같은 글로벌 기업에서 지속적으로 블록체인의 필요성을 옹호하고 참여할수록 블록체인 생태계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테라 스테이블코인과 페이스북 리브라를 심층 비교 분석한 보고서는 디콘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태환 테크엠 기자 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