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CJ헬로, 고객센터 인력 감축… LGU+ 인수작업에 걸림돌되나

2019-07-19이명재 기자

[앵커멘트]
CJ헬로가 기기 설치, AS 업무를 담당하는 고객센터 인원을 대거 줄인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노조는 부당해고, 임금체불 등이 빈번했다고 주장하는데요. 정부가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 관련 심사를 진행 중인 상황에서 이번 인력 감축 문제가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명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내용]
케이블TV 1위 업체인 CJ헬로가 고객센터 인원을 대거 감축하고 부당해고, 임금체불 문제가 불거지는 등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CJ헬로의 케이블TV 기기 설치, AS, 망관리 업무를 담당한 협력사 직원은 최근 2년간 총 2,200명에서 1,200명 수준으로 절반 줄었습니다.

해당노조 측은 계약직이다보니 각종 업무 관련 비용, 식비도 제대로 받지 못했으며 인원은 점점 줄어드는데 업무 강도는 세졌다고 토로합니다.

또 연봉이 높거나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부당하게 해고를 당하는 사람도 많다고 주장합니다.

[김택성 희망연대노조 CJ헬로 고객센터지부 : "이번달까지 하고 다음달에 나가. 그냥 아무 이유 없이. 고용안정이 제일 중요하잖아요. 언제 잘릴지 모르는 회사를 어떻게 믿고 열심히 일할 수 있을지.."]

본사인 CJ헬로는 카톡으로 협력사 직원들에게 업무를 매번 직접 지시했음에도 부당해고나 임금체불 등에 대해선 계약 당사자가 아니기 때문에 협력사 대표와 얘기하라는 입장만 반복했다고 CJ헬로 노조는 얘기했습니다.

취재에 들어가자 CJ헬로는 설치기사에 대한 부당한 대우, 업무 지시 등 잘못된 점을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으며 CJ헬로 인수자인 LG유플러스 역시 기존 계약관계를 고려해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가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 관련 승인 심사를 진행 중인 가운데 지역 일자리 보장, 고용승계 부분을 중점적으로 보고 있어 인력 감축 논란이 변수가 될 수 있습니다.

과기정통부는 "의견 수렴 차원에서 해당노조의 입장을 들었고 방송법, 전기통신사업법에 따라 고용안정 등 우려되는 부분을 적극 들여다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근로환경 개선, 정규직 전환을 놓고 CJ헬로와 노조간 갈등이 첨예화된 상황에서 정부 심사에 어떤 영향을 줄지 지켜볼 일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이명재입니다.


이명재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