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IBM-AT&T, 클라우드와 오픈소스 분야 협업한다

2019-07-18김태환 기자

IBM과 세계 최대 통신 기업인 AT&T가 전략적으로 다년간 업무 제휴에 나섰다.

18일 IBM에 따르면 양사 협약에 따라 AT&T는 내부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을 현대화하고, IBM 클라우드로 마이그레이션을 진행할 방침이다.

IBM은 AT&T 비즈니스의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는 인프라를 제공할 예정이다. AT&T 비즈니스는 레드햇(Red Hat)의 오픈소스 플랫폼을 이용해 워크로드와 애플리케이션을 관리하게 된다.

IBM은 AT&T 비즈니스를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SDN) 주요 공급업체로 지정할 예정이다. AT&T 비즈니스는 5G, 엣지 컴퓨팅, 사물인터넷(IoT) 외에 레드햇을 사용한 멀티클라우드 기능 등의 첨단 기술을 적용해 IBM의 네트워킹 솔루션 혁신에 일조한다.

또 양사는 엣지 컴퓨팅 플랫폼 분야에서도 협력한다. 기업 고객들이 인터넷에 연결된 디바이스와 센서를 강력한 5G 네트워크 속도를 이용하여 네트워크 엣지를 통해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AT&T 비즈니스는 이번 제휴의 일환으로 내부 애플리케이션과 연계된 업무를 관리하는 데에 레드햇의 오픈소스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IBM이 레드햇을 인수함에 따라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Enterprise Linux)와 오픈시프트(OpenShift) 플랫폼에 대한 AT&T 비즈니스의 접근성이 보다 확대될 전망이다.

아빈드 크리슈나 IBM 클라우드와 코그너티브 소프트웨어 담당 수석 부사장은 “우리는 AT&T 비즈니스와 함께 국제적인 입지를 보유하고 있는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의 규모와 성능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태환 테크엠 기자 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