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한국OTT포럼 출범..."규제보다 산업 활성화 집중해야"

학계, 정계, 유관 기업관계자 등 30여명 참여...성동규 중앙대 교수 초대 회장 맡아

2019-07-17서정근 기자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성장을 조력하는 전문 연구 단체 한국OTT포럼이 16일 출범했다. 넷플릭스 열풍이 전체 유료방송 시장 지평까지 바꿔놓고 있는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취약한 국내 OTT 산업현황을 진단하고 바람직한 정책방향을 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 OTT포럼은 1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창립식과 기념 세미나를 진행했다. 초대 포럼 회장은 성동규 중앙대 교수가 맡았다. 학계, 정계, 유관 기업관계자 등 30여명의 회원을 중심으로 출발했다.

 

1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출범한 한국OTT포럼.
 

성동규 교수는 "OTT 등장으로 TV가 위축되고 있고, 5년전부터 미국은 콘텐츠 플랫폼, 유료방송 사업자 중심으로 인수합병(M&A)이 활발했지만 국내는 이제 첫걸음을 뗐다"며 "OTT 산업 자체 연구에 대한 제한적 접근이 아니라 OTT 도입 이후 전개되는 시장상황변화, 이용자 보호, 국내 환경분석, 정책을 포괄하는 개방적 연구모임으로 포럼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성동규 교수는 "연구모임이 활발해지다 보면 사업자들을 중심으로 협회가 만들어질 여지도 충분하다"고도 했다.

최근 국회와 정부 일각에서 진행되는 OTT 규제 논의와 관련해선 "규제보다 어떻게 산업을 활성화시킬 것인가에 먼저 집중해야 한다"면서 "시장 활성화 진행 상황에서 나타나는 부작용을 보고 규제 도입 논의를 해도 늦지 않다"고 주장했다.

또 "학계와 산업계, 국회 등 관련 생태계가 힘을 모아 OTT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단체를 결성하는 것은 우리나라가 최초인만큼 글로벌 대표 OTT 연구단체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서정근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