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문 대통령, "일본, 우리 정부에 도전…일본 피해 더 클 것" 경고

2019-07-16이재경 기자

[앵커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발언의 수위를 높였습니다. 지난 8일엔 일본 측의 조치 철회와 양국 간의 협의를 촉구했다면 오늘은 "우리 정부에 대한 도전이며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번 조치에 대한 일본의 말바꾸기에 대해서도 비판하고 대화로 풀자고 촉구했습니다. 이재경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문재인 대통령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일본의 수출규제조치에 대해 "우리 정부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규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경제와 일본경제는 깊이 맞물려 있다"며 "일본의 수출제한은 한일 경제협력의 틀을 깨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우리 기업들은 일본 의존에서 벗어나 수입처를 다변화하거나 국산화의 길을 갈 것"이라며 "결국에는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은 당초 강제징용에 대한 우리 대법원의 판결을 이유로 내세웠다가 개인과 기업간의 민사 판결을 통상문제로 연계시키는데 대해 국제사회의 지지를 얻지 못하자, 우리에게 전략물자 밀반출과 대북제재 위반의 의혹이 있기 때문인 양 말을 바꿨다"며 "논란의 과정에서 오히려 일본의 수출통제에 문제가 있었음이 드러나기도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해결책으로 국제기구의 판단과 외교적 대화를 내세웠습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이 더 이상 소모적 논쟁을 할 필요가 없다"며 "이미 우리정부가 제안한대로 양국이 함께 국제기구의 검증을 받아 의혹을 해소하고 그 결과에 따르면 될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일본 정부는 일방적인 압박을 거두고 이제라도 외교적 해결의 장으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는 우리 정부의 요청으로 세계무역기구, WTO 일반 이사회의 정식 의제로 상정됐습니다.

WTO 일반 이사회는 오는 23일과 24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립니다.

각료회의를 제외하고는 WTO 내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일반 이사회에서 일본 수출규제의 부당성을 알리고 국제적인 공감대를 이끌어낸다는 게 우리 정부의 전략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이재경입니다.


이재경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