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경찰, '황창규 회장 고문 부정위촉 의혹' KT 압수수색

KT 새노조의 검찰 고발 건... 수십억 로비자금 지급 의혹 수사

2019-07-16이명재 기자

경찰이 황창규 KT 회장의 경영고문 부정위촉과 업무상 배임 의혹에 대해 KT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대는 15일 오전 경기 성남 KT본사와 서울 광화문 사옥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고 밝혔다.

경찰은 황창규 회장 고발 건과 관련해 자료 확보를 위해 자문역 선정 서류 등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3월 KT 새노조와 시민단체는 황 회장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상 배임과 횡령, 뇌물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한 바 있다.

노조 측은 2014년 황 회장 취임 이후 정치권 인사, 고위 공무원 출신 등 14명을 경영고문에 위촉하고 자문료 명목으로 20억원을 줬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회사에 출근을 하지 않고 일도 안한 사람들에게 급여를 지급한 건 배임에 해당한다고 강조했다.

 

이명재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