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이재용 닷새째 해법 찾기 분주...내일 한일 대화 시작된다지만 日 미온적 태도

2019-07-12조은아 기자

[앵커멘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닷새째 일본에서 해법모색에 노력하고 있지만 뚜렷한 성과가 들려오진 않고 있습니다. 일본 경제보복 사태 이후 내일 양국이 처음으로 대화를 시작하는데 실무급 수준이어서 역시 당장의 변화를 기대하기도 힘들어 보입니다. 조은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일본 체류 일정이 닷새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재용 부회장은 일본 현지에서 미쓰비시, UFJ, 파이낸셜그룹 등 대형 은행 관계자들과 만나 한일 관계 악화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일본 채널을 총동원해 다각도로 반도체 소재 조달 방법을 찾는 등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까지 상황 호전을 기대할 수 있는 해법을 찾았는 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내일 일본 도쿄에서 한일 양국간 협의가 열립니다.

한국에선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안보과장을 비롯해 5명이 참석하고 일본에선 경제산업성 안전보장무역관리과장 등 5명이 나섭니다.

협상을 실무급으로 시작하는 건 일본측이 국장이나 실장급 등 상위 수준의 협상을 주저하기때문입니다.

일본측은 정치적 합의를 도출하기 위한 자리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며 양자협의도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과 기업인들간의 긴급간담회에서 한국 소재 부품산업의 육성 필요성이 대두된 이후 다양한 움직임들이 구체화되고 있습니다.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 산학연 전문가들은 정책자문 포럼등에 참석해 관련 산업에서 일본의존도를 낮추고 국산 부품들로 대처하기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공유했습니다.

김병욱 / 동진쎄미켐 디스플레이&에너지재료사업본부장 부사장
전세계의 몇몇 선진국가가 독점하고 있는 소재나 부품들은 국내에서 개발하고자 하는 의지가 있거나 기술이 어느정도 있다고 치더라도. 이게 초기에 진입할수 있는 시장 규모가 나와야만 진행할 수가 있거든요.

하지만 대부분 중장기적으로 추진할 과제들이어서 당장의 사태 해결을 위해선 우선 민간 경제채널 등을 적극 활용해 대화의 물꼬부터 터야한다고 재계는 조언하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조은아입니다.


조은아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