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일본 수출규제 이후 처음으로 한일 양자협의...성윤모 "오는 12일로 조율 중"

2019-07-10염현석 기자

[앵커멘트]
일본이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들의 수출규제를 강화한 이후 처음으로 우리나라와 일본 관계자들이 만나 관련 내용에 대한 협의를 진행합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일본과 양자협의를 오는 12일에 개최하는 걸 조율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염현석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이번 주 금요일 일본과 양자협의를 가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성 장관은 오늘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와 관련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이 밝혔습니다.

협의 장소는 도쿄가 유력하고, 참석범위와 의제는 현재 조율 중입니다.

성 장관과 일본 경제산업성 장관이 만나는 방안을 포함해, 두 나라 실무자들이 만나 의견을 나눌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 측은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가 국제 규범에 어긋날 뿐만 아니라, 세계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전세계 반도체 서플라이체인이 일시에 붕괴할 수 있고 그 파급효과는 각종 IT산업부터 자동차 등 전방위적으로 퍼질 수 있다는 전세계의 우려도 전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현재 정부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업계와 이번 양자협의에 대한 내용을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성 장관은 일본이 수출규제를 강화한 명목인 '일본 기업이 한국에 수출한 불화수소의 북한 반출 의혹'에 대해선 강력히 부인했습니다.

성 장관은 "최근 일본으로부터 불화수소를 수입해 가공하거나 수출하는 관련 기업들을 대상으로 긴급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일본으로부터 수입된 불화수소가 북한을 포함한 UN 결의 제재 대상국으로 유출되었다는 어떠한 증거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일본의 근거없는 의혹제기는 한국의 전략물자수출통제제도를 높이 신뢰하는 국제사회의 평가와는 완전히 상반된 것"이라며 "일본은 근거 없는 주장을 즉시 중단하기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염현석입니다.


염현석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