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요기요, 배민에 정보수집 중단 요구…"불법성 검토"

"불법성 검토후 점주들 권익 보호하기 위해 법적 조치 취하겠다"

2019-07-10박수연 기자

배달 앱 요기요를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가 경쟁사 배달의민족이 점주들로부터 요기요 아이디·비밀번호 등을 수집하고 나선 것에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9일 밝혔다.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측은 9일 입장문을 통해 "배달시장을 동반 성장시켜 나가야 할 상황에서 이런 논란이 발생하게 된 것에 대해 유감"이라며 "배민 측에 점주들을 대상으로 한 요기요 사이트 아이디와 비밀번호 수집 요구를 중단할 것을 정식으로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는 배민이 타사의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수집하는 것은 정보통신망법 등 현행 법 위반일 소지가 있다고 밝혔다.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는 "요기요 사이트에는 매출 정보만이 아닌 운영 노하우가 담긴 방대한 양의 중요 데이터가 존재한다"며 "운영 효율화를 넘어선 아이디, 패스워드 등의 중요 개인 정보가 재가공돼 오남용될지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배민이 점주들의 요기요 아이디, 비밀번호를 수집하는 과정에 불법성이 없는지 검토하고 있다"며 "확인되는 즉시 점주들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법적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앞서 배민은 점주들을 위한 매출관리서비스 '배민장부'에 요기요 계정과 비밀번호를 '필수'로 입력하도록 했다. 하지만 경쟁사 업체 이용내역을 수집한다는 논란이 불거지자 필수가 아닌 선택적으로 요기요 계정·패스워드 정보를 수집한다는 내용으로 고쳤다.

이에 배민 측은 "배민 외에 다른 매출 발생 채널 정보를 확인하고 싶다는 이용자 수요가 있어 서비스하게 됐다"며 "정보 수집은 가맹업주 매출을 통합 관리할 수 있게 하려는 목적으로 다른 목적으로는 해당 정보를 절대 활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수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