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YES" 외친 손정의 회장, 재계 젊은 총수들과 'AI 협업·투자' 논의

손정의 회장, AI협업 확대 및 공동 투자 묻는 질문에 "YES"

2019-07-05강은혜 기자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이 국내 대기업 총수들과의 만남 직후 AI 협업 및 투자 확대에 대한 가능성을 시사했다.

손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 등은 4일 오후 서울 성북구 성북동 한국가구박물관에서 만나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 관련 사업 현안을 논의했다.

이날 만찬은 오후 7시부터 시작돼 약 2시간 가량 진행됐으며 9시 30분께 마무리 됐다.

가장 먼저 자리를 떠난 손 회장은 우리 기업들과의 AI 협업 확대 및 공동 투자 여부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YES"라고 답했다.

연내 실행 여부에 대해선 "I hope so(그렇게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어 만찬자리에서 최근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강화 이슈에 대한 조언을 했는지 묻는 질문에 "Yes, we talked a lot about it(그렇다, 우리는 그에 대해 많은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이날 비공개 만찬 자리에서 손 회장과 재계 총소들은 주로 인공지능(AI)과 5G 등 글로벌 IT 업계 현안에 대한 견해를 주고 받으며 사업 협력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손 회장은 이날 문 대통령과의 청와대 면담에서도 "앞으로 한국이 집중해야 할 것은 첫째도 인공지능, 둘째도 인공지능, 셋째도 인공지능"이라며 AI 분야를 강조했다.

한편, 이날 만찬 자리에 손 회장과 이 부회장은 검은색 벤츠 승용차를 같이 타고 와 함께 이동했다. 이어 정 부회장과 구 회장, 김 대표, 이 CIO 순으로 도착했다.


강은혜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