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미래 5대 기술이 자율상거래·예측생산·도약경제 이끈다

델테크놀로지스, 2030 미래 전망 리포트 ‘퓨처 오브 이코노미’ 발표

2019-07-03김태환 기자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5세대 이동통신(5G), 가상화폐 같은 기술로 미래 경제에서 자율상거래와 예측생산, 도약경제 같은 세 가지 변화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됐다.

AI가 사람을 대신해 직접 소비자 역할을 수행하고, 이용자 요구에 따라 수요자 중심으로 생산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신기술을 활용해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하고, 소외받던 국가나 주민들에게도 다양한 혜택이 돌아갈 수 있다는 분석이다.

3일 델테크놀로지스는 떠오르는 신기술 발전에 따른 미래 경제의 모습을 전망한 보고서 ‘퓨처 오브 이코노미(future of the Economy)’를 발표했다.

퓨처 오브 이코노미는 신기술의 부상과 발전이 앞으로 10년간 우리 경제를 어떻게 바꿀지, 기업과 조직이 어떻게 변화에 대응해야 하는지를 중점적으로 다뤘다.

미국의 비영리 싱크탱크 기관인 IFTF(Institute of the Future)을 통해 조사됐으며, 세계 40여개국 4600여명의 비즈니스 리더를 설문조사하고, 미래학자들이 참여한 워크샵을 통해 도출한 내용을 담고 있다.

IFTF는 리포트를 통해 2030년까지 개인과 기업, 정부가 완벽하게 협업한다면 ‘마찰 없는 경제(friction-free economy)’를 이룩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사람과 기계의 파트너십이 더 공정하고 효율적인 경제 구조를 만드는 촉매제가 될 거라는 설명이다.

보고서는 미래의 경제를 변화시킬 주요 신기술로 ▲5G와 6G 통신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가상화폐 총 5가지 영역을 언급했다.

이들 신기술이 앞으로 10년간 빠르게 성숙되고 확산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이러한 기술 혁신이 2030년 미래 경제의 풍경을 급격히 변화시킬 것이라고 전망했다.

 

먼저 자율적인 상거래(Autonomous commerce)가 정착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기계가 사람의 명령만을 수행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을 대신해 다른 기계들과 거래를 수행할 것으로 내다봤다.

예를 들면 인공지능을 탑재한 디바이스가 가정에 부족한 재화의 수나 요구되는 품질을 따져 쇼핑하고, 세탁기가 다른 가전제품이나 센서와 데이터를 교신해 온수 사용을 결정한다. 특정 장치에서 결함을 감지하면 유지보수 업체를 호출해 문제를 해결하는 식이다.

아울러 이용자 요구에 따른 온디맨드 생산이 새로운 표준으로 자리잡는 ‘예측 생산(Anticipatory production)’ 시대가 온다고 전망했다.

대기업뿐 아니라 스타트업이나 심지어 개인들도 컴퓨터 기술의 도움을 받아 손쉽게 프로토타입을 만들고, 저비용으로 소량 생산을 할 수 있다. 또 로봇기술과 3D 프린터 비용이 점차 낮아지고, 사물인터넷(IoT) 센서에서 생성되는 데이터를 활용해 실시간으로 제조 사이클을 개선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경제 기회의 포용성이 커지는 ‘도약하는 경제(Leapfrog Economies)’가 나타날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새로운 기술의 발전으로 기업과 개인이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하고, 다양한 지역과 계층의 사람들에게 포괄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고 보고서는 전망했다. 기술에 소요되는 비용이 점차 낮아져, 대규모 인프라 없이도 혁신에 도달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는 설명이다.

다만 보고서는 이러한 커다란 변화 앞에는 많은 복잡성과 불확실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미래 경제 실현을 위해 비즈니스 리더들이 해결해야 할 7가지 딜레마로 ▲보안 ▲데이터 프라이버시 ▲인간과 기계의 상호작용 ▲신뢰와 투명성 ▲거버넌스 ▲일자리 창출과 교육▲환경영향을 꼽았다.

델테크놀로지스와 IFTF가 작성한 ‘퓨처 오브 이코노미’ 보고서의 자세한 내용은 델테크놀로지스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태환 테크엠 기자 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