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SK C&C, “재해 대비도 클라우드로…클라우드Z DRaaS 구축 추진”

2019-06-24김태환 기자

SK C&C가 재해복구 서비스에 클라우드를 접목한 DRaaS(Disaster Recovery as a Service) 구축을 추진한다.

24일 SK C&C가 경기도 판교 캠퍼스에서 제트컨버터(ZConverter Inc.), 아토리서치, 에스피테크놀러지와 ‘Cloud Z(클라우드 제트) DRaaS 사업 협력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SK C&C와 관계사들은 대덕 데이터센터 멀티 클라우드와 기존 시스템을 통합 수용하는 ‘온리원 DR(재해복구)센터’를 구현하기로 했다.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면 국내 기업들이 재해 복구 서비스를 언제든 자유롭게 빌려서 이용할 수 있다. 

4개 사는 SK C&C의 클라우드 재해복구(DR) 시스템과 서비스 설계를 기반으로 ▲제트컨버터의 클라우드 데이터 마이그레이션 등 재해복구 솔루션 ▲아토리서치의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와 가상화 기술 기반 플랫폼 ▲에스피테크놀로지의 클라우드 포털 솔루션 등을 ‘Cloud Z(클라우드 제트) DRaaS’에 접목시킬 예정이다.

‘Cloud Z DRaaS’의 최대 강점은 고객이 사용 중인 모든 클라우드와 시스템을 전용 DR센터로 통합해 관리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기업들은 자신이 쓰는 IT인프라·클라우드 시스템 별로 재해복구 체계를 이용할 수 밖에 없어 구축과 모니터링에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입해 왔다.

하지만 ‘Cloud Z DRaaS’를 활용하면 ERP 시스템의 회계·생산 업무는 AWS, 애저 같은 퍼블릭 클라우드로 구현하고 인사·구매 업무는 기존 시스템(온프레미스)으로 사용하고 있어도 ‘ERP 시스템 DR’ 하나로 묶어서 시스템과 데이터 백업을 한 번에 끝낼 수 있다.

단순 데이터 저장·운영뿐만 아니라 전문 DR센터로서의 각종 서비스도 다양하게 준비 중이다.

‘Cloud Z DRaaS’는 고객별 DR 시스템 모니터링은 물론 각종 테스트와 모의훈련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실시간 백업·복구를 비롯해 주기별 백업, 시스템 이중화 등도 가능하고 기업의 시스템 운영 상황에 따라 재해복구 적용 대상·수준도 언제든지 변경할 수 있도록 설계한다.

재해 발생시에는 Cloud Z DRaaS가 작동중인 SK C&C의 대덕 데이터센터를 즉시 주 센터로 전환해 중단 없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별도 구축비용 없이 언제든 빠르게 기업 전용 DR센터를 구현할 수 있다는 점도 큰 장점이다.

사용중인 클라우드와 기존 시스템을 ‘Cloud Z DRaaS’에 연계하고 DR서비스 대상과 수준을 고르면 서비스 이용 준비가 끝나는 구조다.

클라우드 시스템과 데이터 규모에 따라 다르지만 DR서비스 설계에서 구축·운영까지 1~2개월이면 가능하다.

신현석 SK C&C 플랫폼 오퍼레이션 그룹장은 “대덕 데이터센터 내에 ‘Cloud Z DRaaS’ 제공을 위한 서버 구축 등 클라우드 DR 인프라를 완비했다”며 “‘Cloud Z DRaaS’ 서비스는 10월 오픈을 목표로 DR 풀 서비스 패키지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태환 테크엠 기자 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