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엔비디아 자율주행 플랫폼, 볼보 그룹 자동차에 적용

2019-06-19김태환 기자

젠슨 황 엔비디아의 창립자 겸 대표와 마틴 룬트슈데트 볼보 그룹 대표.

 엔비디아가 자율주행 인공지능(AI) 자동차를 훈련시키는 엔비디아 드라이브(DRIVE) 엔드-투-엔드 자율주행 플랫폼이 볼보 그룹 자동차에 적용한다고 19일 밝혔다.

볼보 그룹과 엔비디아는 AI로 세계 운송산업에 자율성을 구현함으로써 세계에서 사람들과 물품이 수송되는 방식을 혁신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볼보는 대중교통, 화물 수송, 쓰레기와 재활용 수거, 건설, 광산, 임업 등 다양한 산업에 AI를 적용해 신차를 개발하고, 생산성이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양사는 스웨덴 예테보리와 미국 실리콘밸리 두 곳에 엔지니어링 팀을 공동으로 두고 있다. 이들은 드라이브 AGX 페가수스(DRIVE AGX Pegasus) 플랫폼에서 차량내 AI 컴퓨팅을 구축하고, 드라이브 AV 소프트웨어 스택 전체를 360도 센서 처리, 인식, 맵 로컬라이제이션(map localization), 경로 계획(path planning)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엔비디아 드라이브 HIL(Hardware-in the-Loop) 시뮬레이션 플랫폼을 사용해 해당 시스템을 테스트하고 검증할 계획이다.

젠슨 황 엔비디아의 창립자 겸 대표는 “움직이는 모든 것들은 자동화 또는 부분 자동화가 될 것이므로 해당 기술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파트너십으로 미래를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환 테크엠 기자 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