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SK텔레콤 ‘5G 월드 어워드 2019’서 최우수 엣지 컴퓨팅 부문 수상

2019-06-13김태환 기자

 SK텔레콤 5G 기술이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글로벌 어워드를 또 수상했다.

SK텔레콤은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5G 월드 어워드 2019’에서 ‘5G MEC(Mobile Edge Computing)’ 기술이 최우수 엣지 컴퓨팅 기술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글로벌 ICT 연구기관 ‘인포마 텔레콤앤미디어(Informa Telecom&Media)’가 주관하는 '5G 월드 어워드 2019'에는 퀄컴과 에릭슨 같은 세계적인 통신 기업들이 참여한다. 올해에는 5G, 모바일 에지 컴퓨팅, VR&AR 등 총 12개 영역에서 5G 관련 혁신적인 기술을 선정했다.

SK텔레콤은 올해 상반기에만 5G 관련 글로벌 어워드를 총 12개나 수상했다.

특히 5G MEC 기술은 올해 5월 개최된 ‘라이트리딩 어워드(Leading Lights Awards)’와 ‘텔레콤 아시아 어워드 2019(Telecom Asia Awards 2019)’도 석권하며 올해 글로벌 어워드 3관왕을 달성했다.

이 기술은 5G기지국과 교환기에 소규모 데이터 센터를 설치하는 방식으로 이용되며, 통신 지연 시간을 최대 60% 줄일 수 있다.

SK텔레콤은 협력사들이 더 쉽게 5G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5G MEC 플랫폼을 외부에 개방했다. 협력사들은 SK텔레콤 MEC 플랫폼과 연동해 초저지연 특성이 필요한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하고, 서비스 품질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SK텔레콤은 여러 글로벌 어워드 수상을 통해 압도적인 5G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5G 시대를 선도하는 혁신적인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이며 글로벌 톱 이동통신 사업자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환 테크엠 기자 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