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KT, 전국 190개 KFC 매장 에너지 효율화 추진

2019-06-10김태환 기자

 KT와 KFC 코리아가 전국 KFC 매장에 에너지 효율화를 추진한다.

KT는 KFC 코리아와 함께 ‘기가 에너지 매니저(GiGA enery manager) 프랜차이즈’ 서비스를 전국 190개 매장에 적용해 에너지 효율화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기가 에너지 매니저 프랜차이즈’는 KT가 보유한 지능형 에너지 플랫폼 ‘KT-MEG(Micro Energy Grid)’을 기반으로 한다. 매장 내 에너지 시설을 실시간 관제·제어해 에너지를 절감하고 효율을 높일 수 있다고 KT 측은 설명했다.

특히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에너지 소비 패턴을 분석하고 자동으로 제어함으로써 최적의 에너지 환경을 제공한다. 분석을 바탕으로 에너지 사용량을 예측해 최적 에너지 가동 스케줄을 제안하는 등 실질적인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고객사는 통합 대시보드를 통해 각 매장의 에너지 사용과 시설 현황을 한눈에 볼 수 있고, 모바일 웹을 통해서도 관리·제어가 가능해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다.

실제로 KFC가 지난 1월 기가 에너지 매니저 프랜차이즈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 수도권 매장 3곳은 월 전기 사용량 14% 이상을 절감했다.

또 냉·난방기 간판 자동제어로 매장 관리자의 수기 관리 불편함을 줄었고, 필요 인력을 고객 응대 서비스에 집중해 업무 효율이 높아졌다.

이와 함께 쇼케이스와 냉장고 온도 관리로 식자재를 신선하게 관리할 수 있고, 고장날 경우 관리자에게 SMS로 실시간 통보된다. KT는 오는 7월까지 전국 190개 KFC 매장에 솔루션 도입을 마칠 계획이다.

김영명 KT 에너지플랫폼사업단 전무는 “앞으로 KT는 국내 모든 업계, 매장에 적용 가능한 기가 에너지 매니저 프랜차이즈를 통해 에너지 절감, 효율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이를 더욱 발전시켜 지역 기반의 전통시장, 소상공인 대상으로도 적용 가능한 솔루션으로 확장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태환 테크엠 기자 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