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애플 이어 구글도 확률형 아이템 습득확률 공개 '의무화'

개발자 정책 변경하며 관련 규정 도입

2019-06-05서정근 기자

애플에 이어 구글도 입점 게임이 확률형 아이템을 판매할 경우 개별 아이템 습득 확률을 공개하는 것을 의무화한다.

확률형 아이템은 게임 회사가 정한 확률에 따라 게임 이용자가 소비한 금액 가치보다 더 높거나 낮은 가치의 게임 아이템이 나올 수 있는 형태의 아이템을 말한다. 이를 두고 사행성 논란이 제기되기도 한다.

국내 업체들은 자율규제 형태로 확률형 아이템의 구성요소가 되는 개별 아이템의 습득확률을 공개하고 있으나, 해외 업체들은 이를 준수하지 않고 있어 '역차별' 논란도 제기돼 왔다. 구글이 입점 게임사들이 해당 정책을 준수하는지 여부를 '철저히' 모니터링할 경우 이같은 역차별은 해소될 수 있을 전망이다.

 

4일 업계에 따르면 구글은 최근 개발자 정책을 변경해 업데이트 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이 운영하는 영문 버전의 정책 페이지에 "확률형 아이템을 제공하는 앱은 아이템 구매 이전에 개별 아이템 별로 이를 얻게 될 확률을 명확히 알려야 한다(Apps offering mechanisms to receive randomized virtual items from a purchase (i.e. "loot boxes") must clearly disclose the odds of receiving those items in advance of purchase.)"는 취지의 내용이 추가됐다.

한국어 버전의 정책 페이지에는 관련 내용이 아직 업데이트 되지 않았으나, 관련 정책을 한국 시장에 적용하지 않을 이유가 없는 점을 감안하면 한국 시장에도 적용될 것이 유력하다.

확률형 아이템은 투입금액보다 높은 가치의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는 '기대심리'를 자극한다는 점에서, 사행성이 있다는 논란을 사왔다. 개별 아이템의 습득 확률을 공개하거나, 최소 확률이 일정 수준 이상이 되게 강제하는 규제입법이 필요하다는 논의도 제기돼 왔다.

한국게임산업협회 소속 게임사들은 자율규약의 형태로 확률형 아이템의 개별 습득 아이템을 공개하고 있다. 규제논의를 의식한 '자율규제'의 형태다. 그러나 한국 시장에 서비스되는 중국 게임 등 해외 게임들은 이같은 규제를 준수하지 않아, 역차별 논란이 제기돼 왔다.

애플은 2017년부터 앱스토어 입점게임들이 확률형 아이템 개별 습득 확률을 공개하도록 해 왔다. 구글도 이에 동참하기로 함에 따라 이같은 역차별이 해소될 가능성이 생긴 셈이다.

 

서정근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