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사람 대신 도로 낙하물과 로드킬 자동 처리 차량 개발

2019-05-24박응서 기자

도로 낙하물을 자동으로 수거하는 ROBOS 차량. 사진제공 건설연

이제 도로 낙하물 수거에 사람이 직접 나서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건설연)이 도로 낙하물 자동 수거 처리를 위한 ‘ROBOS(Road Debris Remover System)’를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ROBOS는 도로 낙하물을 자동으로 수거하는 시스템을 탑재한 대형 트럭이다.

도로 낙하물은 운전자와 도로작업자 모두의 생명을 위협하는 흉기다. 도로에 떨어진 화물이나 교통사고를 당한 야생동물인 로드킬이 대표적이다. 충돌하며 직접 사고를 일으킬 뿐 아니라 회피 과정에서 급감속이나 차로변경으로 사고 발생 위험도 높아진다.

낙하물 수거 작업도 사람이 직접 진행해야 해, 수거 과정에서 작업자에 대한 2차 사고 위험까지 존재한다. 2003년부터 2013년까지 도로보수원 사상자 연평균 15명 정도가 발생했는데, 전체 인력 25%에 달하는 수치다. 외국도 사람에 의존해 낙하물을 수거한다. 간단한 장비가 있지만 로드킬 수거는 불가능하고, 타이어 파편 같은 특정 낙하물 수거만 제한적으로 할 수 있는 수준이다.

건설연 양충헌 박사 연구팀은 도로 낙하물을 자동으로 신속하게 수거하는 차량형 도로청소기, ROBOS를 개발했다. 도로 낙하물 위로 ROBOS가 지나가면 ROBOS 아래에 설치된 장비가 낙하물을 빗자루로 쓸어담듯이  수거 바구니로 수집한다.

일반 낙하물은 한 번에 5㎏, 로드킬은 10㎏까지 수거할 수 있다. ROBOS 운전자는 수거 과정을 모니터로 확인하고, 수거물을 일반 낙하물과 로드킬로 구분해 쌓는다. 이렇게 하면 로드킬 부패로 발생하는 위생 문제를 예방하고, 로드킬 사후 처리도 쉽다.

실험 시나리오에 따라 다양한 도로조건에서 수거율을 테스트한 결과 총 13종 낙하물에 대한 수거 처리 확률이 90%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수원 국토관리사무소 관할 도로에 국토사무소 도로관리팀과 함께 투입돼 주 1회 시범운영 중이다. 5월 말까지 시범운영 결과를 종합적으로 평가한 뒤 실제 도로에서 필요한 개선사항을 확인해 보완할 예정이다.

건설연 양충헌 박사는 “ROBOS가 상용화돼 도로 낙하물로 인해 발생하는 안타까운 교통사고가 줄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응서 테크엠 기자  gopoong@techm. 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