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정부, 올해 수소차 보급목표 35% 상향…수소충전소 확충도 속도

올해 수소차 5467대 신규 보급키로, 수소충전소 구축방안 8월 발표

2019-05-15박경민 기자

정부가 올해 수소전기차 보급 목표를 기존보다 35% 높이기로 했다. 연말까지 5,467대를 새롭게 보급해 누적 보급 대수를 지난해의 7배 규모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수소차 사용자의 이용 편의를 높이기 위한 수소 충전소 구축에도 속도를 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6차 에너지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에너지위원회는 에너지법 제9조에 따라 주요 에너지 정책과 관련 계획에 관한 사항을 심의하는 산업부 장관 소속 위원회다. 이날 회의는 지난 2월 제5기 에너지위원회 위원 위촉 후 처음으로 열렸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6차 에너지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산업부는 지난 1월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과 관련해 △1분기 중 수소차 186대 보급 △규제샌드박스를 통한 도심충전소 설치 허용 △수소충전소 SPC 설립 △연료전지 전용요금제 시행 등 일부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정부는 수소의 생산과 활용, 기술개발 등 전 분야에 걸쳐 수소경제를 활성화하고, 업계와 국민이 체감 가능한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과제를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올해 수소차를 당초 목표(4000대)보다 35% 늘린 총 5467대 신규 보급하기로 했다. 목표가 달성되면 올해 말에는 2018년 말(893대)과 비교해 7배의 수소전기차가 보급된다. 다음달부터 수소버스 35대, 8월부터 수소택시 10대를 보급하는 사업도 시작할 계획이다.


서울 시내를 주행 중인 수소전기차. 사진제공 뉴시스

연료전지의 경우 15개의 발전용 연료전지 프로젝트(139.3MW)와 6.5MW 규모의 가정·건물용 연료전지를 추가로 보급해 연말까지 보급용량을 476㎿로 확대하기로 했다. 지난해 말과 비교해 45% 이상 늘어난 규모다.

오는 8월에는 '수소충전소 구축 방안'을 내놓을 계획이다. 이용 편의성과 경제성을 고려해 수소 충전소를 배치하는 등 전략으로 수소차 보급을 활성화하겠다는 의도가 내포됐다.

아울러 도시가스 배관망 근처에 중·소규모 추출기를 설치해 수소를 생산하는 '분산형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대상지역 3곳을 선정해 수소 운송이 어려운 지역에도 원활한 수소공급을 도모한다.

탄소 배출이 없는 그린수소 생산을 위해 재생에너지 잉여전력 수전해를 통한 수소를 생산·저장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연내 한국전력을 사업자로 △태양광·풍력 P2G+계통운영 △MW급 수소생산 통합플랜트 등 재생에너지 연계 P2G 사업에 착수하기로 했다. '수소경제법' 제정도 올해 안에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한다.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의 후속조치 중 하나인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 추진현황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정부는 △생산 △저장·운송 △수송 △발전 △안전·환경·인프라 등 5개 분야 세부 기술에 대한 중·장기 기술 확보 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다.
전 분야의 기술분류체계를 확정하는 한편 이번달까지 분야별 목표와 추진전략을 마련해 8월말까지 기술로드맵을 수립·발표하는 게 목표다.

이밖에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달 19일 산업부가 발표한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안)'에 대한 심의도 진행했다.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은 이번 심의 결과를 바탕으로, 녹색성장위원회와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박경민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