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한컴모빌리티-구로구, IoT 기반 주차 공유로 주차난 해소 협력

2019-05-14김태환 기자

 한글과컴퓨터그룹의 IoT 기반 공유주차 서비스 기업 한컴모빌리티가 구로구와 주차난 해소를 위해 손잡았다.

한컴모빌리티와 구로구는 ‘IoT 실시간 스마트 주차정보 안내서비스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컴모빌리티는 구로구 내 주차면을 대상으로 실시간 정보 제공과 예약,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를 구축한다. 서비스를 적용하는 곳은 구로구 거주자우선주차구역 121개 주차면, 공영주차장 10개소 1491면, 그린파킹 주차면 등 구로구 내 1600개가 넘는 주차면을 대상으로 한다.

이를 위해 한컴모빌리티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IoT 레이더(Radar) 센서와 CCTV를 융합한 IoT 기반 통합 공유주차 서비스 ‘파킹프렌즈’를 활용할 예정이다.

운전자들은 파킹프렌즈를 통해 실시간 주차면 정보를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고, 주차된 차량 상태도 CCTV로 확인할 수 있다.

한컴모빌리티는 이번 사업을 위해 매칭 투자와 함께 서비스 운영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실시간 주차 이용률 분석과 빅데이터 정보 관리를 통해 구로구 주차수급 기초자료 활용하고, 주차개선 정책을 반영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구로구는 시범 사업이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필요 예산 지원과 IoT 공유주차 이용 확대 홍보와 행정력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한컴모빌리티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파킹프렌즈를 통해 비어 있는 주차면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효율적인 주차면 이용과 골목길 부정주차 같은 고질적인 주차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며 “앞으로 구로구 스마트시티 주차 정책을 성공적으로 구현하고, 시민 주차 편의성 증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환 테크M 기자 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