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원희룡 제주지사가 직접 말하는 ‘제주 블록체인시티’

테크&테크 포럼 “블록체인 도입해야 스마트시티 혁신 가능”

2019-05-10김태환 기자

10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테크&토크' 컨퍼런스 토론을 통해 제주도가 추진하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설명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인구 유입으로 급속한 도시화가 진행 중인 제주도에서 블록체인을 활용한 스마트시티 구축 계획을 내비췄다. 태양열발전과 같은 친환경 에너지 산업을 육성하고 전기차를 적극적으로 도입한다. 에너지 거래와 전기자동차 이력 기록, 부동산 원장은 블록체인으로 기록하고 관리한다. 아울러 블록체인 기술로 관광객들이 부과세 환급(텍스리펀)을 공항까지 가서 신고하지 않아도 손쉽게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10일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테크 & 토크’ 컨퍼런스 세션 토론 세션을 통해 제주도에서 진행되는 스마트시티와 블록체인 전략에 대해 소개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스마트시티는 도시가 한 플랫폼으로 기능한다. 단순히 기술 제공에만 그치지 않고 시민 일상과 연결된 많은 서비스를 함께 제공한다”면서 “제주는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스마트그리드, 전기차 보급, 부동산 원장 기록 분야를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제주는 2030년까지 스마트그리드 시스템을 구축하고 전력 생산량을 계량해 소비자와 생산자가 직접 전력거래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라며 “10여년 전부터 실증 단지를 성공적으로 운영해왔다”고 설명했다.

원 지사는 “전기차는 지난 2014년부터 한국 전체 전기차 보급 중 절반을 제주로 보급하도록 하는 전기차 특화도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면서 “최근에는 전기차 규제혁신특구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됐다”고 말했다.

원희룡 지사는 또 “토지대장 관리를 블록체인으로 구현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현재는 관청에 관련 서류를 받아 인감증명을 붙이고 하는 번거로운 절차가 있지만,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면 이를 생략할 수 있고, 위조나 해킹에 대한 위협에서도 벗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국토교통부와 함께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과 이력관리에 블록체인 도입 사업을 진행 중”이라며 “현재 전기차는 중고차 거래 활성화가 안 돼 있지만, 중고차 시장이 확산되고, 폐기차량이 늘면 폐배터리를 어떻게 처리하느냐가 중요하게 떠오를 것”이라고 분석했다.

원 지사는 “폐배터리를 ESS(에너지저장시스템) 부품으로 재활용하는 게 필요한데, 이때 신뢰성 있게 이력을 관리하는 게 중요해진다. 블록체인은 기록 수정과 해킹이 어렵기 때문에 적합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광 분야에서는 관광객 텍스리펀(부가세 환급)에 블록체인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원희룡 지사는 “텍스리펀 시스템은 공항에 영수증을 가져가 신고하는데, 잔돈을 현금으로 받는데다 절차가 복잡해 불편하다는 의견이 많다”면서 “블록체인을 적용하면 기존 중앙집중식 서버로 구축하는 것보다 훨씬 간단하고 저렴하게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블록체인은 익명의 참가자가 신뢰로 데이터를 거래할 수 있게 하는 기술”이라며 “제주도에서 단편적으로 해왔던 스마트시티가 1단계라면 앞으로 블록체인 분야에 가능성을 더 열어주고, 규제를 개선해 2~3단계로 나아가는 혁신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김태환 테크M 기자 kimthin@techm.kr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