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정재승 교수, “스마트시티 개인정보 활용에 블록체인 기술 필수”

테크&테크 포럼 “시민 중심의 정책 입안도 필요”

2019-05-10김태환 기자

10일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가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테크&토크' 컨퍼런스 토론을 통해 스마트시티의 블록체인 활용법을 설명하고 있다.

 세종 스마트시티 총괄책임을 맡고 있는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가 개인정보 활용에는 익명처리가 필수며, 블록체인 기술로 구현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시민이 제공하는 다양한 데이터를 취합해 가치를 창출해야 하는데, 블록체인이 보안성을 확보하면서도 손쉽게 보상할 수 있는 기술이기 때문이다.

10일 정재승 카이스트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는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테크 & 토크’ 컨퍼런스 세션 토론에서 “스마트시티는 시민 데이터를 활용해 가치를 창출하는 도시”라며 “제공 데이터에 대해 보상도 해준다”고 밝혔다.

정재승 교수는 “데이터와 관련해 사람들은 ‘모순된 욕망’을 가진다.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싶어 개인 데이터를 제공하기 싫으면서도, 데이터를 활용해 주어지는 혜택은 받고 싶어한다”면서 “이를 해결하려면 내가 제공하는 데이터가 내 것이란 걸 모르게 하는 익명처리와 함께 데이터가 어떻게 분석되는지 투명하게 공개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 교수는 “이를 해결하려면 블록체인 시스템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데이터를 많이 제공하면 소득이 늘고, 아예 기본소득이 될 수 있도록 생태계를 구성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의료정보가 대표 사례다. 유전자 정보는 아주 중요한데, 이 정보 다 모으면 유전병 예측, 치료법 제안 같이 유익한 서비스를 할 수 있다”면서 “이런 정보를 블록체인에 올리면 정보를 보호하고 활용하며 모든 과정을 공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스마트시티 활성화에서도 민간과 시민 참여를 적극 유도하는 환경조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데이터 보안에 대해 국가가 강력히 규제하면 할수록 오히려 보안성은 떨어진다”면서 “규제가 강력하면 기업에선 국가가 시키는 대로만 하고, 해킹을 당해도 기업 책임이 없다. 사과만 하면 크게 손해 안 보는 시스템”이라고 꼬집었다.

정재승 교수는 “보안에 대한 책임을 기업들에게 다 넘기고, 대신 고객 데이터를 해킹 당하면 징벌적 손해를 보게 해야 보안기술을 개발하고 발전해 나갈 수 있다”면서 “패러다임 자체를 국가주도형에서 기업주도형으로 바꿔야 시민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스마트시티를 잘하고 있는 유럽도시에 가봤더니 그 도시에서 제일 중요한 파트가 시민과 민간기업이 도시 문제해결에 적극 참여하는 리빙랩(Living Lab)”이라며 “정부는 시민과 민간이 문제 해결에 참여하도록 SPC(특수한 목적을 위해 만들어진 회사)를 설립하고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태환 테크M 기자 kimthin@tech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