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TECH M

[MTN 단독] '미디어 콘텐츠 발빠른 선도' CJ ENM, PD 조직 개편…채널 경계 허물어

채널 중심 조직에서 콘텐츠 중심으로 한 데 모아

2019-05-10김예람 기자

다양한 장르의 드라마와 예능 실험을 하면서 미디어 콘텐츠의 획을 그은 CJ ENM이 PD조직을 개편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존 tvN, 올리브, 온스타일 등 각 채널 중심의 PD조직에서 채널 구분 없이 PD들을 한 데 모은 편제로 변경한 것. 콘텐츠 장르 구분이 모호해지고 있는 업계 트렌드와 빠르게 바뀌는 시장 환경을 반영한 것이라는 평가다.

9일 업계에 따르면 CJ ENM은 지난해 채널별로 소속되어 있던 PD 편제를 바꿔 채널 구분없는 조직으로 개편했다. 또 올해 4월 조직개편에서는 글로벌 사업부문에 소속됐던 PD들도 여기에 편입시켰다. 동남아 등 해외에서 프로그램 제작을 책임졌던 PD들까지도 한 조직으로 모은 것.

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ENM 제작직군의 편제는 tvN예능국, 스타일국 등 채널 중심이었지만, 콘텐츠 중심으로 편제가 바뀌었다”며 “한 채널 소속 PD가 반드시 그 채널에 부합하는 콘텐츠를 만드는 것을 지양하는 방향성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기존 tvN 제작팀 소속 PD가 프로그램을 제작할 경우 tvN에서 프로그램이 방영됐고 온스타일 제작팀 소속 PD의 프로그램은 온스타일에서 방영되는 것이 기본이었다면, 이 경계가 허물어진 것이다. CJ ENM은 채널 간 긴밀한 협업을 통해 프로그램 본방송 동시 방영 등을 하기도 했지만, 이와 차원이 다른 PD 편제가 이뤄진 것.

이제는 CJ ENM 소속 예능PD라면, 기획에 따라 어떤 채널에라도 프로그램이 방영될 수 있도록 기회가 열린 것이다.

하지만 근시일 내에 tvN에서 스타일 중심의 프로그램이 방영되거나, 올리브에서 게임 관련 프로그램이 방영되는 등 채널 브랜드를 모호하게 만들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예능 PD들을 한 곳에 모으면서 프로그램 편성을 위한 PD들 간에 경쟁이 치열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CJ ENM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경계 없이 프로그램 기획안을 내놓다 보니, 프로그램이 제작될 순서가 언제인지 알기 어려운 부분도 있다"며 "지상파에서 영입된 PD사단의 프로그램 기획안이 먼저 채택되고, 그 다음으로 누가 프로그램을 제작하게 될까 하는 분위기도 일부 있다"고 말했다.

업계 내에서 혁신적인 미디어 콘텐츠를 가장 빠르게 내놓으며 선도하고 있는 CJ ENM이 시장 변화를 감지하고 내놓은 조직 개편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한 업계 관계자는 "콘텐츠 장르 구분이 모호해지고 있는 업계 트렌드와 빠르게 바뀌는 시장 환경을 반영해 예능 PD들에게 다양한 기회를 주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김예람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뉴스